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개그맨 김준호가 김지민의 애칭 '조랑이'의 뜻이 "좋아하고 사랑하는 이"라고 밝혔다.

김준호는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형 김준모, 동생 김미진과 함께 왁자지껄 삼남매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는가 하면, 새내기 대학생이 된 조카와 함께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또한 최근 교제 사실을 인정한 연인 김지민과의 러브스토리를 최초로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전날 과음의 여파로 괴로워하며 해장국을 갈구했지만, 형수님이 건강 차를 권하자마자 “(맛없어서)안 먹어요”라며 투정을 부리는 전형적인 ‘말 안 듣는 둘째’의 모습을 보여줬다. 숙취에 시달리던 김준호는 조카가 대학생이 되자마자 음주 문화를 즐기기 시작했다는 이야기에 반색했고, 각종 ‘술자리 진기명기’를 전수하며 주위의 따가운 눈총을 받기도.

그러나 조카가 성인이 되기까지 훌륭히 키운 형수님에게 고마운 마음을 가득 담은 용돈 봉투를 건넨 것은 물론, 연기자의 길을 걷고 싶다는 조카의 꿈을 적극적으로 독려하며 미워할 수 없는 장난꾸러기 삼촌의 면모를 뽐냈다.

이어 ‘미우새’ 임원인 탁재훈, 이상민과 함께 김종국의 집을 방문한 김준호는 모두가 모인 자리에서 알릴 사실이 있다며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제가 여자친구가 생겼습니다”라며 충격 고백을 했지만, 탁재훈과 이상민은 시큰둥하게 무시하고 김종국 역시 “만우절은 어제다”라며 듣는 체도 안 했다.

연인 김지민과의 열애설이 발표되기 전 ‘미우새’ 식구들에게 이 사실을 먼저 털어놓은 김준호는 “여자친구가 날 좋아한다니까요”라며 횡설수설해 폭소를 자아냈다. 의심과 타박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수줍게 연애담을 털어놓던 김준호는 “여러분이 아는 사람”이라며 정체를 공개했고, 귀끝까지 새빨개지며 풋사랑의 감정을 드러냈다. “사귀자, 그냥!”이라며 박력 넘치는 말로 연애를 시작했다는 김준호는 김지민과 다정한 커플 사진과 '조랑이'(좋아하고 사랑하는 이)라는 애칭까지 공개해 순식간에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했다.

그런데도 끝까지 믿지 않는 탁재훈, 이상민, 김종국에게 증명하기 위해 두 사람을 잘 아는 지인이자 개그맨 후배인 박나래와 전화 통화까지 시도한 김준호는 “안 사귄다”라는 박나래의 짓궂은 장난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진실 된 눈물을 보았다”라는 박나래의 뒤이은 폭로에 ‘박력 고백’의 전말이 드러나며 안방극장에 폭풍 웃음을 선사했다. 결국 김준호는 연인 김지민과의 깜짝 전화 연결로 달콤한 열애 사실을 알려 모두의 축하를 받았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