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가수전' ./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사진제공=JTBC


'싱어게인2' TOP6가 시니어팀과 주니어팀으로 나뉘어 치열한 음악 대결을 펼친다.

15일 JTBC 예능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이하 '유명가수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윤현준CP, 김은지PD와 가수 유희열, 규현, 김기태, 이주혁, 신유미가 참석했다. 김소연, 윤성, 박현규는 코로나19 확진으로 불참했다.

'유명가수전'은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시즌2(이하 ‘싱어게인2’) TOP6 김기태, 김소연, 윤성, 박현규, 이주혁, 신유미가 유명곡 주인공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리메이크 무대로 배틀을 펼치는 음악 프로그램.
'유명가수전' 윤현준 CP, 김은지 PD ./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윤현준 CP, 김은지 PD ./사진제공=JTBC
윤현준 CP는 "'싱어게인' 시즌1이 종료하고 '유명가수전'을 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싱어게인2'를 촬영하는 중에 '유명가수전'을 어떻게 제작할까 고민을 하고 있었다"며 "어떻게, 누구와, 어떤 프로그램을 만들까 생각하다 이들의 또 다른 성장기를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배틀어게인'을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라고 하면 힘을 빼는 경우가 있는데, TOP6가 '싱어게인2'보다 더 열심히 하는 것 같다. 자존심이 걸려 있어서 지는 거에 더 가슴 아파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은지 PD는 지난 시즌과의 차별점에 대해 "지난 시즌에서는 선배 가수들을 만나 훈훈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면, 이번에는 훈훈함은 없다. 팀으로 나뉘어 불타는 승부욕으로 치열한 대결을 펼친다. 대결의 심사는 시청자들이 직접 참여한다. 흥미진진한 방송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했다. 이에 윤현준 CP는 "살짝은 있다"고 말했다.

김 PD는 '싱어게인2' TOP6의 매력에 대해 "때묻지 않은 순수함"이라며 "TOP6는 모든 게 '찐'"이라고 강조했다. 윤 CP는 "때가 묻어가는 과정을 볼 수 있을 "이라고 자신했다.
'유명가수전' 유희열, 규현./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유희열, 규현./사진제공=JTBC
'싱어게인2'에서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던 유희열, 규현이 MC 겸 시니어, 주니어 팀장을 맡았다. 규현은 MC를 맡게 된 것에 대해 "출연 전에 설득과 권유, 제안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이미 나는 하는 거로 되어 있더라"며 "'유명가수전' 저번 시즌도 메인 MC여서 당연히 할거라 생각했는지, 하는 구나 하면서 하게 됐다"며 "저번에는 힐링과 행복의 시간이었다면, 이번에는 전쟁"이라고 말했다.

이에 윤 CP는 "오해하실까봐 말하는데 규현씨 소속사가 시스템 체계가 잘 되어 있다. 이미 소속사를 통해 출연을 확정했다. 소속사가 규현 씨에게 전달을 안해준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에 규현은 "소속사와 갈등을 빚고 있다"고 농담했다.

시니어, 주니어 팀을 나눈 기준을 묻자 유희열은 "팀 뽑는 순간이 있었는데 TOP6가 먼저 팀장을 골랐다. 6명 중 5명이 규현을 골랐다. 나는 1명에게만 선택받아 절망적이었다. 결국 규현이 2명을 내 팀으로 방출했고, 그 과정에서 인성 논란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규현은 "그래서 평소에 잘해야 된다는 생각을 하는 순간이었다"며 "가슴 아프게도 두 분을 방출해야 하는 순간이 왔고, 1위와 2위를 차지한 분들은 내가 담기엔 큰 사람이라 아쉽지만 보내드렸다"고 설명했다.

유희열은 시니어팀의 강점으로 팀워크와 끼를 꼽으며 "싱어게인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우승자 김기태, 강철 멘탈로 소문난 김소연, 분위기 메이커에 전 장르가 가능한 박현규가 한 팀이 되어 막강 트로이카 체제를 갖췄다"고 말했다.

시니어팀 김기태는 "세 명다 발라드 보컬이라 감성적인 부분에서는 강점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주니어팀의 강점으로 규현은 '약한 척'이라며 "강함에도 약한 척 한다"고 설명했다. 주니어팀 신유미는 "3명 다 밴드 출신이라 무대에서 어떻게 하면 멋있게 할 수 있는지, 좋은 무대를 만들 수 있을지 잘 알고 있다"고 자신했다.

딱 한 명만 자신의 팀으로 데리고 온다면 누구를 데려오고 싶을까. 주니어팀 이주혁은 김소연을 꼽으며 "목소리와 감성이 가슴을 찌르더라"고 솔직히 말했다. 신유미와 김기태는 서로를 지목했다.
'유명가수전' 이주혁, 신유미, 김기태./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이주혁, 신유미, 김기태./사진제공=JTBC
가수별 '유명가수전'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이주혁은 "윤성 누나는 정말 공연하듯이 무대를 휘젓고 다닌다. 오랫동안 밴드를 하신 리드보컬의 느낌이 들었고, 록 보컬의 강렬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유미는 "'싱어게인2'에서 보여드리지 못한 장르나 감성을 보여드릴 수 있는 무대가 있지 않을까 한다. 김소연 역시 새로운 모습을 자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태는 "박현규가 끼가 정말 많다. 나는 성장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TOP6는 '유명가수전'을 통해 '싱어게인2' 심사위원들과 동료로서 함께 무대를 꾸미게 됐다. 이에 이주혁은 "심사위원과 무대를 꾸밀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고 말했다. 김기태는 "부담이 많이 되고, 명곡들을 잘 불러야 하는데 폐가 되지 않을까 생각하며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유미는 "같이 무대를 하다 보니 거리감이 확 좁혀졌다"고 말했다.

윤 CP는 "열심히 알차게 준비했다. TOP6 뿐만 아니라 레전드 명곡을 보유한 반가운 가수들도 나온다. 누구나 즐겁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관심을 요청했다.

'유명가수전'은 15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