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배우 경수진이 데뷔 10주년을 맞아 개인 작업실을 구하러 나선다. 깐깐하게 고른 후보 톱4가 등장하자 무지개 회원들이 들썩이기 시작했다고 전해져 ‘경반장’의 '구해줘! 작업실'을 향한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작업실 매물 투어’에 나선 경수진의 일상이 공개된다.

경수진이 부동산에서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나 혼자 산다’에서 새롭게 이사한 집을 공개한지 1년도 채 안되었기 때문에 의아함을 자아낸다. 그는 “몇 년 전부터 개인 작업실 겸 스튜디오를 구하고 싶었다”고 귀띔,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아 로망 실현에 나선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작업실 매물 투어’에 한껏 들뜬 경수진이지만, 부동산 매물의 3대 장벽 ‘예산, 주차, 위치’에 가로막히며 폭풍 공감을 유발할 전망이다. 조건에 맞는 극 소수의 매물을 찾아 나서지만, 실리콘으로 꽉 틀어 막힌 창문에 충격을 받는가 하면 마음에 드는 곳은 예산을 훌쩍 뛰어넘는 등 현실감 넘치는 하루를 예고한다.

특히 경수진이 ‘매의 눈’으로 고른 작업실 매물 톱4는 쉽게 볼 수 없었던 인테리어와 구조로 시각적인 재미까지 꽉 사로잡을 예정. 호텔 같은 분위기부터 힙한 을지로 감성까지 다채로운 매물이 등장할 때마다 무지개 회원들의 마음이 갈대처럼 움직이다 못해 “이거야! 이거! 이거야!”를 외치며 뜨겁게 달아올랐다는 후문이다.

'경반장' 답게 지역적 위치부터 냉·난방기 옵션 유무, 화장실의 위치 등 예리하면서 꼼꼼한 면모로 부동산 ‘꿀팁’까지 전수한다. 그는 “저는 어떤 걸 사도 눈이 맞아야 해요. 마음이 끌려야 합니다”라는 독특한 선택 조건을 내건 가운데, 무지개 회원들의 민심이 쏟아진 매물에도 “왜 끌리지가 않지?”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고 전해져 어떤 이유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경수진의 '구해줘! 작업실'은 오는 1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