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f 성대현, 팬 많은 이성욱 질투
"사이 좋지 않았다"
은퇴 후 美서 고등어 잡이
사진제공= 채널S ‘신과 함께 시즌3’
사진제공= 채널S ‘신과 함께 시즌3’


Ref 성대현이 최고의 히트곡 ‘찬란한 사랑 (상심 Ⅱ)’에 얽힌 비밀을 공개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채널S ‘신과 함께 시즌3’에서는 1995년 가요계 황금기를 연 레전드 그룹 ‘노이즈’ 한상일과 ‘Ref’ 이성욱, 성대현이 ‘신카페’를 찾은 모습이 공개된다.

‘신과 함께 시즌3’는 과거로 데려가는 미스터리 공간 ‘신카페’에서 4MC 신동엽, 성시경, 이용진, 박선영이 매회 특정 연도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그 시절을 풍미한 ‘추억의 스타’를 게스트로 초대해 추억 여행을 떠나는 미스터리 복고 토크쇼.

90년대를 휩쓴 Ref는 탑골 댄스 뮤직의 대표주자로 이성욱, 성대현, 박철우 3인조 그룹. ’고요 속의 외침’, ‘상심’, ‘찬란한 사랑 (상심 Ⅱ)’, ‘이별공식’ 등 현재까지 회자되는 히트곡으로 소녀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성대현은 “하루에 팬 사인회만 6~7개를 했다”며 수천명이 몰린 팬 사인회 때문에 교통마비가 돼 라디오 교통방송 채널에 안내가 나갈 정도였다고.

또한 성대현은 팬에게 “입었던 속옷이 담긴 가방을 뺏긴 적 있다”고 털어 놨다. 자신을 기다린 팬들과 자동차 창문을 통해 악수를 하던 사이 팬이 가방을 가져갔고 뜻밖의 대치 상황이 됐다고. 그는 팬이 가방을 보면 “너무 치욕스러울 것 같은 거예요”라며 당시 상황을 떠올려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

Ref는 ‘찬란한 사랑 (상심 Ⅱ)’의 도입부인 이성욱의 내레이션 랩이 큰 인기를 얻어 가요계 존재감을 제대로 드러냈다. 이에 신동엽은 “지금도 외워?”라고 판을 깔았고, MC들의 박수에 이성욱은 내레이션 랩을 선보였다. 그러나 한 소절이 끝나기 무섭게 현장은 웃음으로 초토화 됐다고 해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성대현은 내레이션 랩에 얽힌 비밀을 공개했다. 내레이션 랩 파트가 원래는 성대현의 것이었던 것. 성대현은 너무도 낯선 랩에 “너무 부끄러워 이성욱을 추천했다”고 밝히며 “(이성욱을) 질투해서 사이가 좋지 않았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가요계 ‘장국영’ 별명을 얻은 이성욱의 사연도 공개된다. 이성욱은 잘생긴 외모로 Ref 멤버 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많았는데, 그는 과거 “패닉 이적과 밴드 활동 시절 장국영의 ‘투 유’를 불러서”라며 수줍게 고백하기도.

이성욱과 성대현은 Ref 해체 후 가요계 은퇴를 하고 힘든 시기의 이야기도 털어 놓았다. 특히 다양한 사업 아이디어를 가지고 꿈을 펼치기 위해 미국에 간 성대현이 ‘고등어 잡이’를 했다고 밝혀 과연 그에게 어떤 일이 벌어졌을 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Ref 이성욱과 성대현의 그때 그 시절 숨은 이야기들은 오는 15일 금요일 저녁 8시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