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전현무가 프리 선언 10주년을 맞아 달라진 마음가짐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현무는 지난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이날 전현무는 코로나 확진으로 격리하는 동안 마음이 불편했었다고 고백했다. 전현무는 "자리 비우면 안 된다. 내가 유일한 사람이 아니고 대체자가 너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전지적 참견 시점' 직전에 걸려서 서장훈 씨가 대타를 해주셨다. 너무 감사한데, 불안한 마음에 바로 '이영자, 서장훈 케미가 좋을 거 같지 않은데 어땠냐'고 전제를 깔고 물어봤다. 제작진이 '오빠 빨리 와요'라고 하더라. 기분 좋으라고 한 말이겠지만 고마웠다"고 밝혔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안영미는 "고정프로가 많은데 여전히 좌불안석입니까"라고 물었고 전현무는 그렇다고 답했다. 전현무는 "예능계는 비우면 안 된다. 누구나 대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는 전현무가 프리를 선언한 지 10주년이 되는 해. 전현무는 "10년을 기점으로 영혼이 좀 들어온 것 같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기계처럼 하고 패턴도 똑같이 하고 리액션 나갈 정도로 10년을 살았다. (이)경규 형이 '넌 영혼이 없어. 진정성이 없어'라고 했다. 왜 저러나 했는데 이제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그는 "한 방송 한 방송할 때 덜 웃기더라도 제대로 진정성 있게 하자는 마음이 생겼다. 옛날엔 웃기는 것 밖에 생각을 안 했다"고 했다. 남이 웃기면 배 아파하기도 했고, 그 말을 물어서 자신의 멘트처럼 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영혼 없던 시절에 한 실수도 밝혔다. 다작을 하다 보니 프로그램 명을 제대로 말하지 못한 에피소드.

전현무는 "정신이 없으니까 눈만 떠 있던 적이 있다. 얼마 전까지 '풍류대장'이라는 프로를 했다. 타 프로그램 9시간을 찍고 바로 밤에 '풍류대장'에 갔다. 오자마자 양복 입고 들어가서 참가자 소개를 하는데 '풍류밴드'라고 한 거다. 내가 '슈퍼밴드'도 했었거든"이라고 운을 뗐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이어 "웃기려고 그런 게 아니라 잘못한지도 모르고 계속했다. 작가들 표정이 안 좋더라. 그제야 인지를 하고 사과를 했다. 그 다음주에 녹화를 하는데 그땐 진짜 뭐에 씌었는지 '풍류싱어'라고 한 거다. 분위기 정말 안 좋았다"고 덧붙였다.

전현무는 "너무 미안하고 뭐하는 짓인가 했다. 왜냐면 오디션 프로그램인데 진정성 갖고 오신 분들인데 프로그램 이름을 그렇게 해서 안 되겠다"라고 고백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