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국악인 김영임, 개그맨 이상해 부부가 며느리 김윤지에 대해 애틋함을 드러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서는 결혼 44년 차를 맞은 국악인 김영임과 개그맨 이상해 부부가 출연했다.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MC 현영은 "이제 정말 완연한 봄이다. 요즘 벚꽃도 떨어지고 마음이 살랑살랑하는 게 신랑과 연애할 때가 자꾸 생각나더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과) 봄에 만났다. 스토리도 재밌다. 선배 언니가 소개팅 받기로 했는데 시간 안 돼서 제가 소개팅에 대타로 나갔는데 상대가 신랑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성미는 "(제 남편은) 연예부 기자였다. 제가 누구랑 연애하고 있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왔다. 기사를 쓰겠다고 해서 '기사를 쓰고 내 인생을 망쳐라.'라고 했다. 그러더니 자기를 만나겠냐고 하더라. 자기랑 만나주면 좋겠다고 하더라"며 "날 만나고 집에 허락을 받아오라고 했더니 결혼 날짜를 잡아 왔더라. 그래서 나는 그 박력에 '이 남자는 평생 나를 이끌어가겠구나' 싶어서 끌어당겼다. 지금 너덜너덜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홍경민은 "다들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를 들려주셨는데 오늘 나오실 의뢰인들의 러브 스토리를 들으면 깜짝 놀라실 것"이라고 귀띔했다. 의뢰인으로 등장한 건 김영임과 이상해였다. 김영임은 "잠깐 여러분의 스토리를 들었지 않나. 저도 (이상해가) 엄청나게 따라다녔다. 정말 그래서 결혼했는데 첫날밤에 없어졌다"고 밝혔다. 이에 이상해는 "(1979년 당시 제주도에) 신혼부부들이 많지 않던 시절이었다. 신랑 중에 제가 나이 많더라. 졸지에 대장이 돼 (술을) 마셨다"고 설명했다.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이상해는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현장에 있었다고. 그는 "후배 한 명이 옷을 사러 가자고 하더라. 들어가자마자 덥더라. 옷을 산 후배가 빨리 줄여서 옷을 입고 싶어 하더라. 제가 이렇게 더운데 어떻게 찾냐고 나중에 찾으라고 했다. 그래서 데리고 나갔는데 거기서 무너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 친구가 매년 전반 후반 나눠서 꼭 꽃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김영임, 이상해 부부가 '퍼펙트 라이프'를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까. 김영임은 "나이를 많이 먹었다. 걱정되는 게 건강밖에 없더라. 이상해 선생님이 11년 됐나. 위암 수술을 했다. 저도 골다공증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남편이 제 말을 너무 안 듣는다. 제 말이 맞는다는 걸 증명하고 싶다"고 했다. 김영임, 이상해 부부의 보금자리가 공개됐다. 집에는 훈장부터 트로피 등으로 장식돼 있었다.

코골이 때문에 이상해는 거실에서 취침 중이었다. 부엌에서 바쁘게 보내고 있던 김영임은 이상해를 깨웠다. 이상해는 부엌으로 와 장갑을 끼고 설거지하기 시작했다. 이상해는 "평상시에 많이 도와준다. 여자들이 고생한다는 걸 느낀 적이 있다. (집에) 한 번 사람들이 많이 왔다가 간 적이 있다. 너무 많이 쌓인 (설거지를) 닦았다. 그다음 날까지 허리가 아프더라. 그 이후로 제가 설거지한다"고 설명했다.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김영임은 이상해에게 수프를 끓여달라고 했다. 이상해는 언짢은 표정을 보였지만 성실하게 일하기 시작했다. 두 사람은 아침을 먹기 시작했다. 밥을 먹던 중 김영임은 "오늘 아침 며느리한테 전화 안 받았지? 전화하면 목소리 톤이 올라가잖아. 난 한 번도 그래 본 적이 없거든. 걔 목소리를 들으면 기분이 확 살아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상해는 "저녁 7시면 전화와. '아버님 식사하셨어요?'라고 물어본다. 당신은 안 된다고 하지만 '아버님 소주 한잔하실까요?'라고 한다. 그렇게 기분을 돋워준다"고 했다.

김영임은 "걸어온 길을 되돌아보니까 우리 며느리 같이 못 해서 제가 어머니한테 잘못한 것 같더라. 애교가 너무 없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상해는 "(김윤지와) 아장아장 걸을 때부터 알았다. (김윤지) 아버지가 친형제 같은 후배였다. 걔가 먼저 세상을 떠났다"고 말했다. 김영임은 "한참 거슬러 올라가면 윤지가 초등학생 때고 우리 아들이 고등학교 1학년 때였나. 미국에 있었는데 오빠 동생이라 눈치를 못 챘다"고 했다. 이상해는 "알고 보니까 오래 사귀었더라. (아들 최우성이) 나쁜 놈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영임은 "2년 전에 윤지가 갑자기 찾아와서 '오빠한테 시집왔으면 좋겠다'고 눈물을 흘리더라. 평소에 우리한테 큰엄마, 큰아빠라고 했다. 아빠 생각이 났는지 말하는 게 너무 애틋하더라. 우리가 이 친구를 집으로 데리고 왔을 때 고생시키지 말고 잘해줘야 되는데 그런 걱정이 먼저 들더라"고 털어놨다. 홍경민은 "딸 같은 며느리의 표본을 보는 것 같다"고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