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서클 無...귀여운 외모
김수용, 딸의 스킨십 거부 '섭섭'
박정수, "만지지 마"
사진=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화면 캡처


김수용이 사춘기 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서는 ‘수드래곤’ 김수용이 육아 고민으로 할매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이날 13년 전 딸이 태어난 날의 신문을 모두 모을 정도로 딸에 대한 사랑이 남다른 김수용은 “사춘기인 딸에게 어떻게 다가가야 할지 모르겠다. 애정 표현도 없고 사진도 같이 안 찍어준다”라며 고민을 전했다. 이에 딸 셋을 둔 나문희는 “앞으로도 그럴 거다. 시집가봐야 아버지 마음을 안다”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김수용은 짓궂은 장난, 할머니들도 안 할 자신의 펌 헤어스타일, 신조어를 따라가지 못하는 세대 차이 등을 딸과 멀어진 이유로 꼽았다. 또 김수용이 딸이 꾸미는 것에 대해 예쁘다는 말 대신 “촌스럽다”라고 투덜거린 것에 대해 국민할매 트리오는 “센스 없다”며 한소리씩 퍼부었다.

김영옥은 “사춘기에는 아빠를 ‘징그럽다’고 표현한다. 근데 그런 처지에 지적질까지 했냐”며 질타했다. 박정수는 “내 틀 안에 넣으려고 하지 말고 그냥 칭찬해야 한다”라고 꿀팁을 전했다. 관계 개선을 꿈꾸는 김수용에게 김영옥은 “시간이 지나면 다 해결된다”라며 딸의 마음을 꾸준히 이해하려 노력하길 응원했다.

김수용은 자신과의 스킨십을 거부하는 딸에게 서운함을 느낀다고. 그는 “딸이 저한테 유일하게 하는 말이 ‘아빠 살 빼’랑 ‘나 만지지 마’다”라며 속상해했다. 이에 박정수는 “그래 만지지 마”라고 단호하게 조언했다.

한편, 산삼 담금주를 챙겨온 약초꾼 사연자가 국민할매 트리오를 찾아왔다. 사연자는 “28년 차 경력자인데 제자에게 노하우와 영업 비밀을 다 전수하고 싶다. 그런데 제자들이 다 배신하고 떠난다”라며 자신에게 사람 보는 눈이 없는지 궁금해했다.

사연자는 영업비밀만 쏙 빼 가고 사연자에 대한 부정적인 소문을 내는 제자들 때문에 배신감을 느꼈다. 김영옥은 “돈이 걸려있으니 사심이 생길 수밖에 없다”라며 사연자가 스스로를 탓하지 않길 바랐다. 이어 김영옥은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계속 일하고, 제자들에게 또 베풀며 속으며 반복해야 하지 않겠냐”라며 수제자가 나타날 때까지 참고 기다리길 응원했다.

마지막으로 시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사연자가 찾아와 “안내견과 다니면 악덕 파트너라고 오해받는다”라고 고민을 전했다. 사연자는 “안내견을 분양받을 때 4주간 훈련받는다. 배변 활동이나 신체적인 활동은 안내견이 참지 않도록 안내견의 루틴에 맞춘다”라며 ‘안내견은 본능을 참는다’는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또 사연자는 기척 없이 다가와 안내견을 만지는 사람, 도둑 촬영을 하는 사람 등을 만났다며 ‘안내견을 너무 예뻐해서 일어나는 문제’도 지적했다. 다른 사람에게는 순간적인 호기심이지만 사연자에게 위협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박정수는 “안내견에 대해 확실히 알게 됐다”라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나문희도 “아무 생각 없이 했던 행동들을 다시 생각해보게 됐다”라며 사연자와 안내견 모두 꽃길만 걷길 응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