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유나의 듣보드뽀》
'그린마더스클럽', '나의 해방일지' 첫회 2%대 시청률
전작에 비해 대폭 하락, 답답한 캐릭터-우울한 분위기 지적

'그린마더스클럽', '나의 해방일지' 포스터./사진제공=SLL
'그린마더스클럽', '나의 해방일지' 포스터./사진제공=SLL


《태유나의 듣보드뽀》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현장에서 듣고 본 사실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면면을 제대로 뽀개드립니다. 수많은 채널에서 쏟아지는 드라마 홍수 시대에 독자들의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JTBC 드라마가 시청률 부진의 늪에서 한 줄기 빛을 보는 듯했으나 다시 내리막을 걷고 있다. 박민영, 손예진 주연의 드라마가 8%를 웃도는 시청률로 막을 내렸지만, 후속작들이 줄줄이 2%대를 기록하며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는 데 실패한 것. 이러한 데에는 답답한 캐릭터와 우중충한 분위기가 한몫했다.

지난주 JTBC는 새 드라마를 두 편 선보였다. '서른, 아홉' 후속작은 '그린마더스클럽', '기상청 사람들' 후속작은 '나의 해방일지'였다. 앞서 손예진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았던 '서른, 아홉'은 불륜 미화 논란 등을 겪기도 했지만, 고정층을 사로잡는 데 성공해 최고 시청률 8.1%를 기록했다. '기상청 사람들' 역시 로코퀸 박민영의 활약으로 방송 초반 시청률 상승세를 나타내며 4회 만에 7%대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린마더스클럽'(위), '나의 해방일지' ./사진제공=JTBC
'그린마더스클럽'(위), '나의 해방일지' ./사진제공=JTBC
이에 후속작에 대한 기대 역시 높았던 상황. '그린마더스클럽'은 이요원, 추자현, 장혜진 등 베테랑 배우들의 만남과 초등 커뮤니티의 민낯과 동네 학부모들의 위험한 관계망을 그렸다는 점에서 흥미를 끌었다. 무엇보다 앞서 'SKY캐슬', '엉클' 등 자녀의 교육열을 담은 드라마들이 흥행에 성공해 기대를 더 했다.

'나의 해방일지'는 '나의 아저씨', '또 오해영' 등을 집필한 박해영 작가의 신작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두 작품 모두 '인생작'이라는 평을 얻으며 수많은 마니아층을 확보한 작품이기 때문. 팍팍한 현실을 그대로 담아내면서도 그 안에서 성장해 나가는 주인공들의 서사가 많은 이에게 울림을 선사했다.

'나의 해방일지' 역시 견딜 수 없이 촌스러운 삼 남매의 견딜 수 없이 사랑스러운 행복 소생기를 담은 작품으로, 행복하지 못할 이유가 없지만, 행복하기 어려운 인생에서 '해방'을 찾아 나서는 이들의 성장기를 그렸다고 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기대가 너무 컸던 걸까. 두 작품 모두 1회서 2% 시청률을 기록하는 굴욕을 맛봤다. 이는 같은 날 방송되는 드라마 중 가장 낮은 수치이기도 하다.
'그린마더스클럽' 스틸컷./사진제공=SLL
'그린마더스클럽' 스틸컷./사진제공=SLL
시청자들이 가장 큰 불만을 쏟아낸 건 답답한 주인공 캐릭터였다. '그린마더스클럽' 속 이은표(이요원 분)은 명문대 박사학위까지 딴 똑똑한 인물임에도 사회성과 눈치는 없고, 정작 말을 해야 할 상황에서는 벙어리가 되는 모습으로 답답함을 유발했다.

교육열 강한 엄마들 앞에서 '이런 쪽', '그런 쪽' 엄마는 아니라며 선을 그으면서 아이가 사고 치는 데는 수습하기에만 급급하고, 과거 자신의 애인을 뺏어간 친구 앞에서는 제대로 말도 못 하고 열등감에 빠지기만 할 뿐이다. 자존심으로 똘똘 뭉친 프랑스 유학파 출신이라는 설명과 달리 방송 초반 보인 이은표 캐릭터는 그저 순진무구함을 가장한 '고구마'였다.
'나의 해방일지' 스틸컷./사진제공=SLL
'나의 해방일지' 스틸컷./사진제공=SLL
이는 '나의 해방일지' 염미정(김지원 분)도 마찬가지다. "모든 관계가 노동"이라는 그는 사내 동호회도, 회식 자리도 불편한 '주변인'으로 하루하루를 견디듯 살아가는 무채색 인생의 인물. 이에 시종일관 김지원의 표정도 어두움 그 자체였다. 은행으로부터 대출금을 상환하라는 독촉 연락을 받고 있음에도 가족들에게 알리지 않고, 경기도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지친 직장인의 삶만 계속해서 보여준다. 이는 현실적인 공감과 잔잔한 감성보단 보는 이로 하여금 피로함과 우울함이 전달되는 역할을 했다.

다시금 침체기에 빠진 JTBC 드라마가 초반 부진을 이겨내고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까.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울한 분위기와 답답한 캐릭터들의 변화가 필요할 때다. '힐링' 없는 드라마는 지금 시대에 통하지 않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