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배우 윤박이 JTBC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에서 찌질한 구남친 역할 연기로 인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배우 윤박이 출연했다.

윤박 매니저는 "형이 평소 이미지와 달리 순수하고 허당기가 있다. 뭘 해도 항상 2% 부족하다"고 제보했다.

윤박은 허당 살림꾼 면모를 드러냈다. 짜장라면을 끓이다 별안간 달걀을 바닥에 떨어트리고, 아버지를 위한 레몬청을 만들다 유리병을 깨뜨렸다. '개아빠' 윤박은 반려견용 라면을 끓여 직접 시식까지 했다.

라디오 방송이 끝난 후 윤박은 아버지의 집으로 향했다. 윤박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에서 10년간 교제한 여자친구 몰래 신혼집에서 다른 여자와 바람을 피운 후, 여자친구와 헤어지고 다른 여자와 결혼하는 한기준 역으로 시청자들을 분노케 했다. MC들은 윤박에게 "요즘 너무 나쁜 놈으로 나온다", "나쁜 놈보다 찌질남" 등 드라마에 몰입했다. 이영자가 "평소 성격과 완전 다른 거 맞냐. 보통 비슷해야 연기를 잘하던데"라고 묻자 윤박은 "윤박은 “철저한 연구와 고민 끝에 연기한 캐릭터"라고 해명했다.

윤박은 아버지를 만나서도 드라마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 윤박 아버지는 "캐릭터, 그거 창피하긴 하더라"며 아들의 맡은 역할에 대해 말했다. 이에 윤박은 "쓰레기 같은 자식"이라며 오히려 더 화를 냈다. 아버지는 "정상적인 사고를 가지고 있으면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매니저 역시 " 사랑과 전쟁에서도 안 받아줄 역할"이라고 거들었다.

윤박은 "차라리 싸이코패스 역할이 낫다. 살인범 역이 더 낫다. 한기준은 있을 법한 캐릭터라 더 몰입하기 힘들다"고 털어놓았다. MC 송은이는 "납득이 안 가는데 연기해야 하니까"라며 공감했다. 전현무는 "주변에서 배역이 찰떡이라고 호평하는데 본인은 싫냐"고 물었다. 윤박은 "사실 대본을 받고 그 인물이 마음에 안 들어서 감독님에게 거절하려고 미팅을 갓따가 오히려 설득당했다"고 밝혔다. 또한 "연기할 때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서 원형 탈모가 왔다. 일단 10년 사귄 사내연애 여자친구가 있는데 신혼집 안방에서 바람을 핀다는 게"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숍에서 먼저 알지 않나. 머리 앞부분에 원형탈모가 있는 것 같다고 하더라. 이후에 두피 주사 맞으러 다니고 지금은 완치 됐다"고 밝혔다.

이후 윤박은 단골가게에서 개그맨 이승윤, 박성광을 만났다. 이승윤은 현재 발라드앨범을 준비하고 있고, 박성광은 자신이 연출하는 영화의 후반작업을 하고 있다. 세 사람은 돼지생갈비와 고수를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