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김원효가 아침 10시에 아내인 심진화로부터 1억 원의 수표를 선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개그맨 김원효, 심진화 부부와 정경미, 윤형빈 부부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결혼한 지 얼마나 됐지?"라고 물었다. 김원효, 심진화 부부는 "우리는 12년 차"라고 답했다. 정경미는 "결혼으로는 10년이지만 연애 8년 합치면 18년"이라고 했다. 이를 들은 김희철은 "본인의 감정을 담은 것 같은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심진화는 "우리는 만난 지 6개월 만에 결혼했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신기한 게 형빈이네가 결혼한 지 더 오래된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에 윤형빈은 "연애 때 시끌벅적하게 했다. 그걸 다 지나왔다"고 설명했다. 정경미는 "여기는 6개월 하고 결혼하면 신혼 느낌이 나지. 우리는 8년 연애하고 결혼했는데 합숙이다. 신혼여행은 전지훈련이지 너무 힘들었어"라고 털어놔 다시 한번 폭소케 했다.

윤형빈은 "내 롤모델이 이봉원, 박미선 선배 부부다. 그만큼 여보가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 나는 짬뽕집 하나 차려서 그렇게 지내는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대로 50년, 60년 간다. 이런 부부(심진화, 김원효)가 터지면 크게 터진다"고 했다. 심진화는 "정말 우리는 10분의 1만 보여주는 거다. 더 재수 없을 수도 있어서 자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장훈은 "주변에 친구들이나 지인들이 방송에 나오고 나면 뭐라고 하지 않아?"라고 물었다. 김원효는 "반응들이 단계별로 있다. 초반에 나를 아는 부산 지인, 친구들은 자랑한다. 술 마시러 간다고 내 이름 이야기하면 가라고 한다. 그러다가 우리가 방송에서 알콩달콩하게 지내는 모습을 보고 '당신은 왜 원효 씨만큼 못해?'라고 한다더라"며 "어깨가 내려간다. 어느 날 기사를 보더니 와이프가 나한테 1억을 선물 해줬다. 상황이 역전됐다"고 했다.

또한 서장훈은 "통장을 같이 쓰는 게 아니야?"라고 질문했다. 심진화는 "그게 아니고 나는 처음에 일이 하나도 없었다. 둘이 합칠 돈이 없었다. 원효 씨가 자기가 벌어서 할 테니까 내가 버는 건 내 마음대로 쓰라고 하더라. 버는 돈이 없으니까 자기가 다 하겠다고 하더라. 내가 홈쇼핑을 열심히 했다. 차곡차곡 모아서 1억이 되는 날 수표 한 장 만들었다. '내가 이렇게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이유는 다 여보 덕입니다'라며 원효 씨한테 1억 원을 선물했다"고 답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김원효는 "너무 감동스러운데 아침 10시쯤에 1억 원을 받는 사람이 대한민국에 몇 있을까"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희철은 "우리 회사도 정산 한 달에 한 번 하는데 오후 3시쯤에 돈 들어온다"고 했고, 이수근은 "복근 당첨돼도 그 시간에 안 줄걸?"이라고 말했다. 정경미는 "(그 돈으로) 뭐 했어?"라고 물었다. 김원효는 "내가 차를 1억 가까이 되는 차를 한 번도 산 적이 없다. 마음 편히 사라고 했다"고 답했다.

윤형빈은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를 통해 자신이 욕을 먹었던 일에 대해 언급했다. "그림이라는 게 있다. 우리 와이프도 방송하면 머리도 단정하고 예쁘게 해야 하는데 뭔가 마음을 먹은 건지 그날따라 초췌하고 목도 늘어난 티셔츠를 입고 나한테 그랬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결정적으로 제일 그랬던 게 산부인과 안 따라가고 임신 몇 주인지 몰라서 엄청 욕먹은 게 문제 아니야? 경미가 옷 입은 게 문제가 아니라 네가 안 따라가서 그런 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정경미는 "우리 남편이 악플에 대해 무디다. 이번에는 충격이 컸더라. SNS를 닫았다. 나는 한편으로는 내 속에서 여기까지 올라오는 걸 못 하다 보니까 여러분들이 해주니까 속 시원한 것도 있더라. 하지만 수위가 높아지고 세지더라. 내가 둘째를 임신한 상황에서 새 출발 하라고 하더라"며 "지금은 너무 좋은 남편이다. 나의 잘못도 있다. 내가 표현하지 않고 말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몰랐구나 싶더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