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해방일지' 김지워./사진제공=JTBC
'나의 해방일지' 김지워./사진제공=JTBC


배우 김지원이 캐릭터와 비슷한 점에 대해 밝혔다.

8일 오후 '나의 해방일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김석윤 감독과 배우 이민기, 김지원, 손석구, 이엘가 참석했다.

'나의 해방일지'는 견딜 수 없이 촌스런 삼 남매의 견딜 수 없이 사랑스러운 행복소생기를 그린 작품이다.

무채색의 인생에서 해방을 원하는 막내 염미정은 김지원이 연기한다. 김지원은 캐릭터의 매력에 대해 "사람들과 쉽게 어울리지 못하는 주변인이면서, 집에서도 눈에 띄지 않는 막내다. 그렇지만 그 안에는 굉장히 강렬한 불씨가 있다. 다른 사람들이 그냥 지나갈 수 있는 감정들을 사유하고 혼자만에 생각을 가지고 있는 친구"라고 설명했다.

캐릭터와 비슷한 점에 대해서는 "염미정은 혼자만의 생각을 하기 위해 저녁이나 새벽에 혼자 깨어 있는 일이 많은데, 그게 나와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나도 새벽에 혼자 깨어있는 걸 좋아하는데 그 시간에는 나만 깨어있는 것 같은, 나만 남겨진 것 같은 감정을 가지기 좋은 시간이다"라며 "미정이는 내성적으로 보이지만 용기가 있는 친구라 그 점은 나랑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석윤 감독과 영화 '조선명탐정'에서 호흡을 맞춘 김지원. 그는 "영화에서 뵙고 드라마는 처음이었는데 드라마 현장에서는 어떨까 궁금했다. 긴 호흡이니까. '조선명탐정'에서도 그랬지만, 긴 호흡인데도 늘 배려해주고 노력해주고 스피디한 현장을 만들어줬다"고 감사를 표했다.
'나의 해방일지'는 오는 4월 9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