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사진제공=TV조선
'백반기행' ./사진제공=TV조선


배우 송옥숙이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고백한다.

오늘(8일)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데뷔 40년 차가 된 배우 송옥숙과 함께 서초·의왕·성남·과천을 아우르는 도심 속 명산 청계산 곳곳에 숨어 있는 ‘맛’ 고수들의 푸짐한 밥상을 찾아 떠난다.

송옥숙은 연기 생활만큼이나 파란만장했던 자신의 인생사에 관해 이야기한다. 1980년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그는 시원시원하고 서구적인 외모로 인기를 얻으며 화려한 연예계 생활을 이어갔다. 다양한 배역을 두루 섭렵했던 송옥숙은 “텔레비전을 틀면 나온다는 의미에서 ‘수도꼭지’라는 별명까지 얻게 됐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하지만 그녀는 활발한 연예계 활동 중 미국 군의관과 결혼해 돌연 하와이로 떠났다. 송옥숙은 “결혼 이후 연예계 활동의 어려움과 소통의 장벽을 느껴 깊은 외로움에 빠졌다”며 “결국 결혼 13년 만에 이혼까지 결심했다”고 당시의 심정을 말해 안타까움을 더한다.

그러나 그는 “전남편의 소개로 영화 ‘다이빙벨’의 주인공이자, 해난구조 전문가 이종인을 알게 됐다”며 그와 재혼까지 결심한 러브스토리도 전해 감탄을 자아낸다. 이후 송옥숙은 재혼한 남편의 아들과 재혼 후 출산한 딸, 그리고 입양한 딸로 구성된 특별한 가족을 소개해 눈길을 끈다. 특히 그는 입양한 딸로 인해 각종 루머까지 휩싸였던 그때의 이야기를 담담히 펼쳐내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날 방송에서 송옥숙과 식객 허영만은 등산객들의 허기진 속을 든든하게 채워주는 청계산 등산로 초입의 두붓집부터 모든 메뉴에 시래기가 들어가는 식당, 주인장이 직접 정형해 다섯 가지 맛을 느낄 수 있다는 돼지고기 맛집 등을 찾는다. 특히 송옥숙은 4주간 저온에서 숙성한 고기 껍질의 부드러움에 푹 빠져 “치명적인 맛”이라며 극찬해 침샘을 자극한다.

송옥숙과 함께한 청계산 고수들의 푸짐한 밥상은 8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