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국가가 부른다' 방송화면
TV조선 '국가가 부른다' 방송화면


배기성과 이솔로몬이 시청자들의 고막을 저격했다. 그룹 캔의 히트곡 '천상연'으로 환상의 하모니를 선사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국가가 부른다'에서는 '개성파 보컬 특집'이 펼쳐진 가운데, 배기성, 이세준, 홍경민, 고유진, 홍대광, 정세운이 출연했다.

이날 배기성은 이솔로몬이 자신과 닮은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저랑 생긴 것도 비슷하고, 마초적인 면도 비슷하다. 제 유년 시절 느낌이 그대로 있다. 이솔로몬 씨다"라고 말했다.

이에 붐과 김성주는 "옛날에 이솔로몬처럼 생겼었다고?"라며 믿지 못했고, 배기성은 "옛날에 이랬는데 나쁜 친구랑 어울려서 변했다. 경민이랑 세준이랑 친해서 이렇게 됐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개성파 보컬들의 명품 무대 가운데, 손진욱과 배기성의 고음 대결이 눈길을 끌었다. 손진욱은 김경호의 '비정'을 선곡, 시작부터 모두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손진욱은 감미롭게 시작, 노래가 절정에 치닫자 고음을 폭발 시켜 모두의 환호를 이끌었다.

손진욱과의 대결에 나선 배기성은 홍경민의 '내 남은 사랑을 위해'를 선곡, 특유의 허스키한 목소리와 폭발적인 고음 처리로 무대를 찢었다. 원곡자인 홍경민도 감탄해 말을 잇지 못했다. 김성주는 "살아있네 배기성"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배기성과 이솔로몬의 듀엣 무대가 안방을 사로잡았다. '닮은꼴?"인 두 사람은 배기성이 속한 그룹 캔의 '천상연'을 열창했다.

이솔로몬의 미성과 배기성의 긁는 목소리가 혼연일체 돼 감동을 선사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