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킬힐' 방송 캡처
사진=tvN '킬힐' 방송 캡처


'킬힐' 김성령이 이혜영을 향한 분노가 폭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킬힐'에서는 유니홈쇼핑에서 가온홈쇼핑으로 이적한 우현(김하늘 분)이 모란(이혜영 분)의 술수로 또 다시 위기에 빠진 모습이 그려졌다.

옥선(김성령 분)은 과거 모란과 남편 인국(전노민 분)의 관계를 알고 분노했다. 옥선은 모란을 찾아가 "내가 언제까지 모를 줄 알았냐"며 "내가 그렇게 멍청해 보였냐. 친동생 같다던 나한테 왜 그랬을까. 왜 나한테 최인국을 소개해줬냐. 네가 갖고 놀다가 싫증나니까 던저줬냐"고 따졌다.

모란은 "이건 오해"라며 옥선을 진정시키려고 했다. 하지만 옥선은 남편이 과거 모란을 찾았던 걸 떠올리곤 더욱 분노했다. 옥선은 과거 인국에게 "당신 술 취할 때마다 그 여자 이름 불렀다. 그 때마다 정말 죽고 싶었다. 한 번이라도 날 사랑한 적은 있냐"고 물었다. 모란은 들고간 꽃다발을 테이블 위에 내리치며 모란에게 "내 남편한테 여자가 있다고 하지 않았나. 술 마시고 취해서 들어온 날이면 나를 품에 안으며 언제나 그 여자 이름을 불렀다. 그게 누군지 아냐. 기모란. 내가 언제까지 모를 줄 알았냐. 내가 그렇게 멍청해 보였냐. 나한테 왜 그랬냐"고 울부짖었다.

우현은 홀가분한 마음으로 유니홈쇼핑을 떠나 가온홈쇼핑에서 새 출발을 하기로 했다. 현욱(김재철 분)은 뒤늦게 우현의 이적 사실을 알게 됐다. 현욱은 우현을 만나 "다시는 못 보는 줄 알았다. 회사 내규 때문에 지켜주지 못했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저한테 말도 없이 회사 옮기시고 전화도 안 받으셨다"며며 서운해했다. 이에 우현은 "회사 옮기기 전에 전화했는데 사모님이 받으셨다. 인사 전한다고 부탁드렸다"고 전했다. 현욱은 "이제 이해가 좀 된다"고 말했다.

우현은 현욱이 자신에게 호감을 가지는 이유가 첫사랑과 닮아서라는 이유 알고 있었다. 우현은 "사장님이 잊지 못하는 첫사랑의 존재, 그분이 저 많이 닮았다는 거 다 알고 의도적으로 사장님께 접근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는 항상 계단 한 칸이 모자랐다. 그 한 칸을 오르고 싶어서 해서는 안 되는 짓을 했다. 그 제안을 받았을 때 그때 멈췄어야 했다"며 모란이 계략에 대해 귀띔했다. 또한 "지키셔야 한다"고 말했다. 현욱은 "지금 이 시점에 그걸 오픈한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우현은 "더 하면 저도 선을 넘을 것 같아서다. 이 선을 넘어가는 순간, 제 자신이 어떤 사람이 될지 그 끝을 도저히 가늠할 수 없어서 여기서 그만 멈추려고 한다"고 고백했다. 현욱은 우현을 붙잡아 돌려세우곤 울고 있는 우현을 끌어안았다. 하지만 현욱의 시야를 벗어난 곳에서 우현은 짙은 욕망에 가득한 얼굴을 하고 있었다.

이후 현욱은 모란을 만났다. 고분고분했던 모란은 달라져 있었다. 또한 모란은 '밀러 컴퍼니'라는 이름으로 회사 주식을 사들이고 있었다. 모란은 "한끝 남았다. 그걸 완성해주는 건 함신애"라며 의미심장한 눈빛을 드러냈다.

우현은 새로운 회사에서 자리를 잡아가는 듯했지만 쇼호스트 교체 소식이 들려오며 또 다시 위태로워졌다. 자리를 잡을 때까지 뒤를 봐주기로 했던 혜림(이혜은 분)이 유니홈쇼핑으로 이적한 것. 우현에게 찾아온 안나(김효선 분)는 모란이 혜림을 유니홈쇼핑으로 불렀고, 이 모든 것이 우현을 업계에서 매장시키기 위한 계략이라고 밝혔다. 안나 역시 이 계략에 휘말려 자신의 자리가 위태로워진 타세 우현을 찾아온 것. 안나는 "지금 되는 대로 아무나 막 찔러보는 중이다. 어디 기모란 잡을 선수 없나 하고"라며 우현에게 공조를 제안했다.

늦은 밤 모란을 찾아간 옥선은 하와이의 풍경을 담은 엽서를 발견했다. 옥선은 거침없이 엽서를 찢기 시작했다. 그는 "나한테 왜 그랬냐"며 독기를 드러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