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그린마더스클럽' 이요원, 추자현·김규리와 악연…첫사랑 루이와 재회


이요원의 '상위동 입성기' 수난시대가 열렸다.

지난 6일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이 첫방송됐다.

이날 교육열이 열성인 동네 상위권에 입성한 '신입맘' 이은표(이요원 분)가 살벌한 '상위동 입성기'를 겪었다.

교수 임용을 준비하던 이은표는 자신이 쓴 일기가 아들에 의해 전체공개가 되며 시간 강사에서 쫓겨났다. 이은표는 일기에 교수가 발행하는 편저의 번역과 원고료를 받지 못했고, 자신이 쓴 논문 공동저자로 교수의 이름을 올리라는 부당한 요구를 받았다는 글을 썼다.

이 일기는 기사화됐고, 이은표는 교수를 찾아 무릎까지 꿇었으나 복직되지 않았다. 이은표는 "내가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데 다 너희들 때문"이라며 아들들에게 화를 내며 눈물을 흘렸다.
[종합] '그린마더스클럽' 이요원, 추자현·김규리와 악연…첫사랑 루이와 재회
[종합] '그린마더스클럽' 이요원, 추자현·김규리와 악연…첫사랑 루이와 재회
이은표의 시모는 "네가 지금까지 교수 한다고 참았다만, 그것도 물 건너갔으니 말하는데 내 손주들 휘뚜루마뚜루 키우는 거 두고 못 본다"며 이은표를 상위동으로 보냈다.

이은표는 빽빽한 영어단어를 외우는 아이의 모습을 보고 경악했다. 하지만 상위동 엄마들은 조기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교육 컨설턴트 현장에 모여 아이들의 교육을 체크하고 있어 대조되는 분위기를 만들었다.

초등 커뮤니티의 실세 '타이거맘' 변춘희(추자현 분)는 이은표에게 "아이 공부는 어떻게 알아보셨냐"고 물었다. 이은표는 "저는 그런 쪽 엄마는 아니다. 초등학교 1학년인데 학원을 돌리는 건 애들한테 스트레스만 주고 엄마 욕심이 아닐까 싶어서"라고 답했다가 제대로 미운 털이 박혔다.
[종합] '그린마더스클럽' 이요원, 추자현·김규리와 악연…첫사랑 루이와 재회
[종합] '그린마더스클럽' 이요원, 추자현·김규리와 악연…첫사랑 루이와 재회
학부모가 다 모인 자리에서 상위동 엄마들과 선을 긋는 대답은 분위기를 싸늘하게 만들었고 이은표는 엄마들 사이에서 따돌림 당하기 시작했다. 아이들이 같은 반이라는 사실과 ‘상위동’ 엄마들만의 특별한 규칙까지 이야기해 그의 심란함에 불을 지폈다. 게다가 아들이 변춘희의 딸 바이올린가지 망가뜨리며 두 사람의 사이는 더 멀어졌다.

이은표의 악연은 변춘희뿐만이 아니었다. 그를 악몽에 시달리게 했던 주인공 서진하(김규리 분)와 예상치 못한 재회를 한 것. 딱딱하게 굳어버린 이은표와 달리 서진하는 "어떻게 이렇게 널 만나니?"라며 반갑게 그를 맞았다.

하지만 남편과의 사진을 구경하고 있는 이은표를 향한 서진하의 싸늘한 표정은 두 친구 사이에 대한 수상한 물음표를 남겼다. 화려하고 우아한 서진하의 모습과 자신의 초라한 행색을 비교하며 자괴감에 빠진 이은표는 다시금 강의에 나가보려 고군분투했지만 이마저도 무용지물이 되고 말았다.
[종합] '그린마더스클럽' 이요원, 추자현·김규리와 악연…첫사랑 루이와 재회
이사 첫날부터 계속된 스트레스가 열병으로 번졌지만 열에 들끓는 와중에도 아이들을 학교에 등교시키기 위해 움직였다. 열로 정신이 흐릿해지는 순간 이은표의 뒤로 서진하의 남편 루이(로이 분)이 지나갔다.

로이를 마주한 순간 이은표는 그와의 뜨거웠던 순간을 떠올렸다. 루이는 이은표의 옛 연인. 열렬하게 사랑하는 두 사람의 사이에 끼어든 건 서진하처럼 보였다. 이은표는 루이와의 추억을 떠올리다 결국 쓰러졌고, 루이가 이은표를 부르며 안았다.
[종합] '그린마더스클럽' 이요원, 추자현·김규리와 악연…첫사랑 루이와 재회
같은 시각 서진하는 이은표와 우정 사진을 찢으며 서늘한 눈빛을 했다. 이은표와 서진하, 루이 사이에 어떤 일이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더했다.

한편 '그린마더스클럽' 1회 시청률은 3%(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기분 좋게 그린 라이트를 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