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2'(사진=방송 화면 캡처)
'뭉쳐야 찬다2'(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크로스 류은규가 남다른 피지컬과 훈남 외모로 시선을 모았다.

3일 방송된 JTBC 예능 '뭉쳐야 찬다 2'에서는 선수 충원을 위한 '어쩌다 벤저스' 오디션이 펼쳐졌다.

이날 라크로스 국가대표 류은규가 등장했고 '나는 설현이 심쿵한 선수'라는 소개에 일제히 그에게 이목이 쏠렸다. 어쩌다벤저스 멤버들은 "잘생겼다" "피지컬 장난 아니다" "하체 밸런스가 너무 좋다"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설현이 심쿵한 선수'라는 말에 류은규는 "2015년에 AOA와 ‘심쿵해’ 뮤직비디오를 찍었는데 그때 콘셉트가 '라크로스'였다. 그때 설현 씨와 1:1 파트너를 해서 기본 기술을 알려드리고 소소한 담소를 나눴던 기억이 있다"라고 덤덤하게 답했고 멤버들은 "1대 1 파트너라니"라며 일제히 부러움을 쏟아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