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김희선 (사진=MBC 제공)
'내일' 김희선 (사진=MBC 제공)



드디어 오늘(1일) 김희선표 저승사자가 공개된다. 기존의 저승사자의 틀을 깬 ‘사람 살리는 저승사자 구련’으로 또 한번 시청자들을 웃고 울릴 김희선의 새로운 변신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배우 김희선은 매 작품 자신만의 새 길을 만들고 색다른 캐릭터와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변화무쌍한 모습을 선보였다. 이번에는 김희선이 MBC 새 금토드라마 ‘내일’을 통해 사람 살리는 저승사자 ‘구련’으로 돌아온다. 벌써부터 ‘련희선’으로 불리우고 있다.


김희선이 매 작품 새로운 이유는 데뷔 29년차임에도 아직도 보여줄 게 많기 때문이다. 드라마 ‘내일’은 웹툰 원작으로, 구련은 핑크색 단발 헤어스타일과 화려한 스타일링이 특징인 캐릭터. 이에 김희선은 검은 생머리를 주저없이 자르고 핑크색 단발로 탈색을 했을 뿐 아니라 빨간 아이섀도우로 강렬한 이미지를 선사하는 파격 변신에 도전했다. 이는 영화 ‘와니와 준하’ 이후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과감하게 단발 커트를 감행한 것. 나아가 김희선은 스타일 뿐만 아니라 구련을 더욱 입체감 있게 표현하기 위해 걸음걸이, 행동 그리고 말투까지 웹툰 속 구련 캐릭터를 디테일하게 연구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각종 티저와 스틸들이 공개될 때마다 ‘웹툰 속 구련이 살아 움직이는 것 같다’, ‘싱크로율 200%’이라는 반응이 쏟아지며 화제를 일으켰다.


특히 김희선이 연기하는 저승사자는 기존에 망자를 인도하는 차사라는 틀을 깨고, ‘사람을 살리는 저승사자’라는 점이 특별하다. 극중 김희선은 겁 없고 정 없는 불도저 카리스마를 지닌 저승 독점기업 ‘주마등’의 위기관리팀장 ‘구련’ 역을 맡았다. 구련은 삶의 희망을 잃은 이들에게 삶의 이유를 다시금 일깨워주며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인물로, 김희선의 내공 깊은 연기력이 극의 공감대를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극중 김희선이 가해자들에게는 특별한 사이다 타임으로, 피해자에게는 상처 입은 마음을 보듬어주면서 카타르시스와 힐링을 동시에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강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는 한없이 인정 많은 겉차속따의 매력과 부드럽지만 강인한 카리스마, 강단을 지닌 김희선이 분할 구련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희선이 출연하는 MBC 새 금토드라마 ‘내일’은 1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