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만이 나의 길!”
문세윤X조세호X황제성X강재준
전력을 다한 아이돌 연습생 생활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NQQ,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에서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선배이자 현직 아이돌 그룹 크래비티의 가르침을 받아 ‘고생 중의 고생’인 아이돌 데뷔에 나선다.

5일 방송될 ‘고끝밥’의 예고편은 빛나는 조명 아래, “오늘 이곳에서 여러분들의 꿈이 펼쳐집니다”라는 코멘트와 함께 시작된다. “아이돌이 되고 싶다”라며 숨겨온 꿈을 드러내는 문세윤, 그리고 “이것만이 나의 길이라고 생각하고…”라며 춤 연습에 열중하는 조세호의 모습이 이어진다. 강재준도 아이돌 사이에서 춤을 추며 “아이돌이 될 수만 있다면...”이라고 의지에 불타올랐고, 투지가 가득한 황제성도 “진심으로, 전력을 다해서 해볼 생각이다”라며 아이돌 데뷔를 준비했다.

하지만 이어진 장면에서는 ‘82 개띠즈’가 최선을 다해 오디션을 봤음에도 현직 아이돌 선배 ‘크래비티’ 멤버들이 “실망했다”라는 혹평을 쏟아냈다. 그런 가운데 데뷔를 준비하던 조세호는 “그런 정신으로 뭐 할 거냐?”라며 날을 있는 대로 세웠다. 문세윤도 지지 않고 “불화가 여기서 생기는 거다”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잔뜩 예민해진 연습생들의 갈등은 깊어져만 갔고, 황제성은 “걔는 왜 그런대요?”라며 뾰로통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고끝밥’ 아이돌 데뷔 무대를 앞두고 조세호는 “못하겠다. 저는 하차하겠습니다”라며 자리를 떴다. 하차 선언까지 나오며 금이 간 팀워크 속에, 분위기는 급속도로 냉각됐다.

총체적 난국으로 흘러가는 ‘82 개띠즈’의 아이돌 데뷔 무대가 과연 성공했을지, 그 결과는 5일 화요일 저녁 8시 공개된다. ‘고생 끝에 밥이온다’는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