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사진제공=CJ ENM
효린 /사진제공=CJ ENM


가수 효린이 '퀸덤2'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전 Mnet 예능 '퀸덤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박찬욱 CP, 이연규 PD, 그랜드 마스터 태연, 퀸 매니저 이용진, 브레이브걸스 민영, 비비지 신비, 우주소녀 엑시, 이달의 소녀 이브, 케플러 최유진, 효린이 참석했다.

'퀸덤2'는 K-POP 최고의 아이돌 6개 팀이 한날한시에 싱글을 발매하고 컴백 경쟁에 돌입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2019년 '퀸덤'을 시작으로 '로드 투 킹덤', '킹덤:레전더리 워'의 론칭으로 이어졌다.

이날 효린은 '퀸덤2' 출연에 대해 "안주하지 않고 음악적으로나 무대적으로도 노력한 걸 보여주는 기회라고 생각해서 꼭 참여하고 싶었다. 솔로로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지, 어떤 그림을 그리고 있는지 '솔로' 효린의 모습을 다양하게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효린은 "솔로로서 부담이 크지만 이런 프로그램, 상황을 통해 음악적으로 직업적으로나 성장할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한다. 계속 플레이어로 활동하면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그 마음이 커서 부담감을 눌러준다"고 했다.

또한 효린은 계속된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 이미지가 있다는 말에 "그래서 오디션 프로그램만 섭외 요청이 오는 것 같다. '퀸덤2'가 마지막이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퀸덤2'는 오는 31일 첫 방송 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