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은 회의중' 안영미./사진제공=넷플릭스
'셀럽은 회의중' 안영미./사진제공=넷플릭스


개그우먼 안영미가 넷플릭스에 진출한 소감을 밝혔다.

30일 넷플릭스 '셀럽은 회의중'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셀럽은 회의중'은 넷플릭스 단독 코미디쇼를 제안받은 셀럽파이브 멤버 송은이, 김신영, 안영미, 신봉선의 우당탕탕 아이디어 회의를 담아낸 페이크 다큐 형식의 코미디 스페셜 예능이다.

김주형 PD는 "회의에서 재밌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걸 콘텐츠를 담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으로 나온 프로그램"이라며 "재밌게 회의하는 모습, 셀럽파이브의 일상을 엿보는 모습을 담아낸 코미디"라고 설명했다.

이에 송은이는 "처음에는 스탠드업 코미디로 제안을 받았는데, 결국 가장 재밌는 건 회의에서 나오는 거라 이런 건 어떠냐고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4월 1일 만우절에 공개를 앞둔 '셀럽은 회의중'. 넷플릭스 진출에 대한 주변 반응을 묻자 김신영은 "코미디를 하는 분들이 굉장한 호기심을 보이더라. '웃찾사' 행님아 할때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은 게 오랜만"이라고 밝혔다.

안영미는 "드디어 올 것이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넷플릭스는 선이 없으니까, 나의 19금 개그를 보여줄 차례라고 생각했다. 회의하는 과정에서 39금까지 가다보니 다들 눈살을 찌푸리더라. 내가 보여주고 싶었던 것보다 조금은 못 보여준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이에 송은이는 "멤버에게도 유통기한이 있겠구나 생각이 들더라. 갈때까지 간 것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신영은 "안영미의 뜨거운 욕조신은 상상 그 이상"이라고 자신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