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택, 홍수아와 테니스 대결…"자비란 없다"
황찬섭 "길 닦아 놓을테니 지치지 마" 조언
사진=채널A '피는 못 속여' 방송 화면
사진=채널A '피는 못 속여' 방송 화면


‘시구 퀸’ 홍수아와 ‘씨름계 아이돌’ 황찬섭이 ‘테니스 유망주’ 미나, ‘씨름 꿈나무’ 선우와 깜짝 대결을 펼쳤다.

28일 방송된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 12회에서는 서핑에 도전한 이동국의 세 자녀 ‘설수대’(설아-수아-시안)와 배우 홍수아와 테니스 대결을 펼친 이형택 딸 미나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또한 ‘씨름계 여진구’ 황찬섭 선수가 ‘씨름 꿈나무’ 선우를 찾아가 한판 대결을 펼쳤다.

우선 이동국은 ‘설수대’를 데리고 처음으로 실내 서핑에 도전했다. 먼저 설수대가 바디보드에 차례로 도전했다. 하지만 수아는 물을 무서워했고, 아빠 이동국은 직접 시범을 보이며 용기를 줬다. 이에 수아는 바디보드에 성공했고, 나아가 보드를 던졌다 받는 묘기도 시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다음으로 이형택 딸 미나와 배우 홍수아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날 홍수아는 “테니스 동호회 개나리부 여자 복식대회 우승자이자 2년 7개월 구력”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후 홍수아와 미나는 테니스 대결에 나섰다. ‘공격형’ 미나와 ‘수비형’ 홍수아는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고, 홍수아는 ‘좀비 테니스’의 저력을 과시했다. 결과는 미나의 승리. 홍수아는 “역시 아빠의 피가 흐르는구나. 볼빨(?)이 다르다”며 혀를 내둘렀다.

이어 미나 X 홍수아가 이형택을 상대로 복식 궁합을 맞춰보는 시간도 펼쳐졌다. 이형택은 “자비란 없다”고 외치며 강력한 스매싱을 연발했다. 홍수아는 “묵직한 돌이 날아오는 느낌”이라며 아슬아슬한 경기를 이어갔다. 경기는 이형택의 승리로 끝이 났다.

마지막으로 ‘어린이 씨름왕’에서 중학생이 된 선우와 ‘씨름계 황태자’ 황찬섭 선수가 대결을 펼쳤다. ‘80kg 이하 태백급’인 황찬섭은 체급 차이가 나는 ‘120kg 백두급’ 선우와의 대결에서 샅바싸움부터 당황하며 “잠시만요, 좀 다른데. 끝판왕 맞네”라고 찐 당황해 폭소탄을 날렸다. 씨름 대결의 승자는 선우였다.

경기를 마친 후 선우는 황찬섭에게 ‘멘탈 관리법’을 물었다. 황찬섭은 자신의 과거 경험을 고백하며 “패배는 빨리 털어버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끝으로 황찬섭은 “선배들이 씨름을 많이 알리고 길을 잘 닦아 놓을 테니, 너희들은 지치지만 마”라고 했다.

한편, ‘슈퍼 DNA 피는 못 속여’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