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뜨씽즈' 방송 화면.
사진=JTBC '뜨씽즈' 방송 화면.


뮤지컬배우 정영주가 16번째 합창단원으로 합류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예능 ‘뜨거운 씽어즈’에서는 첫 합창 연습이 시작되며 첫 합창곡이 공개됐다.

이날 김영옥, 나문희, 김광규, 장현성, 이종혁, 최대철, 이병준, 우현, 이서환, 윤유선, 우미화, 권인하, 서이숙, 박준면, 전현무의 자기소개 무대를 본 김문정 음악감독이 소프라노, 알토, 테너, 베이스로 파트를 나눴다.

소프라노는 김영옥, 나문희, 윤유선, 우미화였다. 김문정은 김영옥에 대해 “목소리가 곱다. 음정이 굉장히 정확했다. 그래서 멜로디를 하는데 중심을 가져 주시면 좋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윤유선에 대해서는 “합창반 경력이 있어 빨리 악보를 볼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음감이 남아있을 거다. 서로 보완점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알토는 박준면, 서이숙. 김문정은 박준면에 대해 “알토로 믿음이 있다. 저음에 풍성하게 감싸주는 소리를 가졌다”고 평했다.

테너는 이서환, 권인하, 장현성, 김광규, 우현이었다. 우현에 대해 김문정은 “리듬감이 너무 좋으셨고 해주실 역할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병준, 전현무, 최대철, 이종혁은 베이스를 맡았다. 공개된 첫 합창곡은 영화 ‘위대한 쇼맨’의 ‘This Is Me’였다.
사진=JTBC '뜨씽즈' 방송 화면.
사진=JTBC '뜨씽즈' 방송 화면.
일주일 후 다시 모인 ‘뜨거운 씽어즈’. 이날 김문정 음악감독은 16번째 신입 단원 합류 소식을 알렸다. ‘메시’, ‘합창계의 가비’라 불리는 신입 단원의 정체는 정영주였다. ‘지금 이 순간’을 부르며 등장한 정영주는 “앙상블 느낌을 점점 잊어버린다. 초심을 가져가 보고 싶었다”며 합류 이유를 밝혔다.

정영주는 별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메시는 조정석 배우가 지어준 별명이다. 매일 시상식이라고. 누나 그 옷 입고 전철 탔냐고 물어본다. 합창계의 가비는 내가 라치카 가비와 좀 닮았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김문정은 정영주를 알토 파트에 넣었다.

방송 말미에는 두 번째 신입 단원 합류가 예고돼 기대를 높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