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집, '사랑의 미로' 가수 최진희 출연
최진희 "아버지 뇌출혈·어머니 당뇨로 돌아가셔"
"구안와사→패혈증 투병" 고백
사진 제공=TV조선 '건강한 집'
사진 제공=TV조선 '건강한 집'


데뷔 40년 차 가수 최진희가 실어증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28일 오후 7시에 방송되는 TV 조선 ‘건강한 집’에는 곡‘사랑의 미로’, ‘물보라’, ‘천상 재회’ 등으로 사랑받은 데뷔 40년 차 가수 최진희가 출연한다.

최진희는 ‘건강한 집’에 방문한 이유로 당뇨 전 단계를 진단받았다고 이야기한다. 그녀는 “아버지가 뇌출혈로 돌아가시고, 1년 만에 당뇨 합병증으로 어머니까지 돌아가셨다”면서 “그 충격으로 나는 구안와사, 신우신염, 대상포진, 패혈증에 이어 6년간 실어증까지 겪는 등 악재가 한꺼번에 찾아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김태균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당뇨 전 단계야말로 당뇨를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는 마지막 골든타임이므로 경각심을 갖고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여백의 미를 살린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최진희의 집도 공개된다. 그녀는 깔끔함이 느껴지는 집안 내부에 이어 내용물을 알 수 없는 항아리 더미로 가득한 베란다를 내보여 반전을 선사했다.

이에 MC 조영구는 “된장 장사하세요?”라는 의혹을 제기하며 항아리 뚜껑을 열어 내부를 확인했다. 조영구는 내용물을 확인한 뒤 “꿀이다, 꿀!”이라고 소리쳐 그 정체에 궁금증을 높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