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 외전' ./사진제공=MBN
'돌싱글즈 외전' ./사진제공=MBN


윤남기가 이다은 가족들과 첫 동반 여행에 나선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N 예능 ‘돌싱글즈 외전-가족의 탄생’(이하 ‘돌싱글즈 외전’) 2회에서는 윤남기, 이다은(남다) 커플의 ‘동거 허락 대작전’이 펼쳐진다.

이날 윤남기는 “동거 허락도 받을 겸 가족 여행을 가면 어떻겠냐?”며 이다은 부모님과의 첫 여행을 추진한다. 이를 본 MC 유세윤은 “진짜 모든 것들이 빠르다”라며 윤남기의 직진 행보에 혀를 내두른다.

여행 당일 윤남기는 이다은의 집으로 가 ‘예비 장인-장모’와 인사한 뒤, 이다은과 리은이를 자신의 차에 태운다. 이어 ‘허당’ 이다은을 위해 리은이의 기저귀와 메이크업 리무버까지 챙겨온 사실을 알리는 등 ‘스윗’한 면모를 발휘한다.

이들의 첫 여행지는 남다 커플의 역사가 이뤄진 ‘돌싱글즈2’의 돌싱 빌리지. 이 같은 사실에 유세윤은 “반년 만에 가족이 돼서 오다니”라며 뭉클한 감정을 내비친다. 반면 존박은 “부모님과의 여행인데, 남다 커플이 방을 함께 쓸지 궁금하다”라고 호기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낸다.

잠시 후 숙소에 도착한 이들은 짐을 푼 뒤 인근 레스토랑으로 이동해 다 같이 식사를 한다. 여기서 이다은의 어머니는 “남기 씨가 바로 (우리 동네로) 이사 계약을 한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고, 이다은의 아버지도 “추진력이 대단하다”라며 엄지를 치켜세운다. 특히 윤남기는 식사 도중에도 계속해 리은이를 챙기는 모습으로 ‘예비 장인-장모’에게 좋은 점수를 따낸다.

이날 ‘스페셜 게스트’로 스튜디오에 자리해 유세윤, 존박과 남다 커플의 모습을 지켜본 범죄심리학자 박지선 교수는 “역시 멘트 장인!”이라며 극찬을 연발, ‘윤남기 찐팬’임을 인증한다. 그러던 중 윤남기가 잠시 자리를 비우자 이다은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윤남기에 대한 솔직한 속마음을 딸에게 털어놓는다고 해 윤남기의 ‘동거 허락 대작전’이 성공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치솟는다.

제작진은 “남다 커플이 재혼에 앞서 동거 허락을 받을 겸 첫 가족 여행을 계획해 바로 실행한다. ‘찐’ 가족이 되어 ‘돌싱 빌리지’에 재입성한 남다 커플의 감회는 물론, 윤남기에 대한 이다은 부모님의 솔직한 생각들이 따뜻한 웃음과 뭉클함을 안길 것”이라고 밝혔다.

윤남기, 이다은의 새로운 동거 및 재혼 과정을 담은 5부작 예능 ‘돌싱글즈 외전-가족의 탄생’ 2회는 오는 2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