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방송 캡처
사진=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방송 캡처


‘스물다섯 스물하나’ 남주혁과 김태리가 서로의 마음을 받아들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는 기자와 취재원의 관계로 인해 고민하던 백이진(남주혁 분)이 나희도(김태리 분)에게 키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나희도는 백이진과 2000년을 맞으며 백이진에게 입을 맞췄다. 나희도는 “실수 아니다. 달라지고 싶었다”고 말했다. 백이진은 별다른 반응 없이 나희도 발을 바라보더니 “멍들었던 건 거의 다 빠졌다. 이제 안 아프냐”고 말한 후 나희도를 집에 데려다줬다. 집에 들어가던 나희도는 “이런 사랑은 안 되는 거냐. 너는 나를 사랑하지만 이런 사랑은 안 된다는 거냐”고 물었다. 백이진은 “나는 네 발톱의 멍이 다 나았는지 그런 걸 더 걱정한다”고만 말했다. 집에 들어온 나희도는 “지구 멸망 왜 안 하냐. 차라리 멸망해라”며 오열했다.

백이진은 기자와 취재원으로서 나희도와 지나치게 가까워지는 것을 경계해왔기에 심란했다. 나희도는 백이진에게 입을 맞춘 후 백이진을 피했다. 그러다 백이진의 집안으로 찾아갔다. 퇴근하던 백이진은 나희도를 발견했다.

백이진은 “추운데 왜 이러고 있냐”며 나희도를 걱정했다. 나희도는 “이런 사랑은 안 된다고 말하지 마라. 네가 나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그랬지 않나. 내가 널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관계없는 일이라고. 나도 마찬가지다. 내 사랑은 이렇다. 하지 마라고 하지 마라”고 말했다. 나희도는 “보고 싶어서 왔다. 나 한 시간 기다렸다. 춥다. 빵 사달라”며 슈퍼로 향했다. 백이진은 호빵을 먹는 나희도에게 “한 시간 기다렸다며”라면서 자신의 목도리를 둘러줬다. 나희도가 “내 발톱 걱정한다는 사람 나왔다”며 투덜대자 백이진은 “불안한 거다. 그 마저도 못 될까봐 해본 말이다. 무슨 말이라도 해야 할 거 같아서”라고 털어놓았다.

백이진은 “아무 말도 안 해도 된다. 그냥 있어”라고 말했다. 이때 나희도가 백이진의 옷에 붙은 실밥을 떼어주려 백이진에게 가까이 다가갔다. 놀란 백이진은 몸을 훽 돌리며 호빵을 입에 물었다. 나희도는 “키스하려던 거 아니다. 실밥 떼어주려던 거다”며 울상을 지었다. 백이진은 당황하며 어쩔 줄 몰라했고 나희도는 “나 가겠다”며 도망쳤다. 자희도는 일기장을 꺼내 ‘진짜 수치스럽다. 어떻게 그렇게 피할 수가 있냐. 벌레도 그 정도로는 안 피하겠다. 백이진 진짜 싫다. 밉다’고 적었다. 그리곤 ‘증오한다’라고 적으려다 이내 ‘좋아한다’고 쓰곤 울부짖었다.

집에 돌아온 백이진은 병째로 술을 마시며 나희도를 떠올렸다. 술에 취해 휴대폰을 든 백이진은 통화 버튼을 누른 후 “나희도, 너와 나는 그러면 안 된다. 어떤 식으로든 결국 널 실망시킬 거다. 그런데 나 흔들린다. 흔들리고 싶다”고 고백했다. 그런데 백이진이 전화를 건 사람은 문지웅(최현욱 분)이었다. 술에 취해 잘못 누른 것. 다음날 이 사실을 안 백이진은 “다행인가? 아닌가?”라며 괴로워했다. 문지웅은 “걱정마라 전달 안 했다. 왜냐하면 저도 형한테 흔들린다. 흔들리고 싶다”고 놀렸다.

백이진은 선배에게 부서를 옮기는 문제에 대해 조언을 구했다. 선배는 기자와 취재원 사이 거리를 잘 유지하라고 조언했다. 나희도는 집앞에서 또 백이진을 기다리고 있었다. 나희도는 “너는 요즘 누구 생각을 제일 많이 하냐. 나는 너 아니다. 내 생각을 제일 많이 한다. 누구를 좋아하는 일은 나에 대해 알게 되는 일이더라. 왜 왔을까? 자존심도 없나 보다. 너무 지질하지 않나. 나는 내가 이런 앤지 몰랐다. 이게 나라니 너무 지질하고 열 받는다. 너는 이런 내가 이해되냐. 이해가 돼서 사랑하는 거냐”고 물었다. 백이진은 “난 널 이해하지 않는다. 그냥 받아들이는 거다. 넌 좋겠다. 하고 싶은 말 다 하고”라고 말했다. 나희도는 “난 도박을 했다. 다 가지거나 다 잃는단다. 다 잃을 각오로 이러는 거다. 진짜 잃게 될까 봐 무서운데 그대로 난 이 도박을 시작했다. 그러니까 밀어내려면 똑바로 밀어내라. 너도 다 잃을 각오로 선 똑바로 그어라. 그 전에는 안 간다”며 단호했다. 나희도의 입술을 바라보다 백이진은 “그럼 내가 가겠다”며 대문 안으로 들어갔다.

다음날 시합에서 나희도, 고유림(보나 분)은 개인전에서는 32강에서 떨어졌지만 태양고로서 마지막 단체전에서는 우승을 했다. 백이진은 “결과는 빛났고 과정은 아름다웠다”고 보도했다. 국장은 감정을 가지고 뉴스를 전하는 백이진을 나무랐다.

백이진은 퇴근길에 집앞에서 기다리는 나희도를 발견했다. 나희도는 “우리의 마지막을 예쁘게 표현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백이진은 “나는 그 말 때문에 국장한테 불려 가 욕먹었다. 기자는 그 따위로 마음을 담아 말하면 안 된다. 널 만난 거, 널 사랑한 거 후회 안 한다. 너한테 흔들리는 거, 흔들리고 싶었던 거 그건 내 실패다. 사사로울리 없는 내 실패”라고 털어놨다. 그리노는 “우리 멀어져 보자. 우리 둘은 뭐든 할 수 있었다. 그러니까 이거도 해보자”라고 말했다.

나희도는 “키스 안 했으면 이런 일 없었냐. 이런 사랑 하지 말라면 안 하겠다. 그냥 오늘 같이 눈 맞고 싶었어. 그건 한 번도 안 해본 거 같아서”라며 눈물을 떨궜다. 백이진은 “가겠다”며 나희도를 두고 집으로 들어갔다. 혼자 남은 나희도는 “나 울지 않나. 뭐든 상관없어. 무지개든 이런 사랑이든 저런 사랑이든 나 못 잃겠다. 잃을 수가 없다. 그러니까 한 발자국도 멀어지지 말라고”라며 소리쳤다. 이때 백이진이 대문을 열고 뛰쳐나와 나희도에게 입을 맞췄다. 백이진은 “미치겠다. 그래, 이런 사랑도 해보자. 너와 할 수 있는 건 다 해볼 거다. 그러니까 각오해라”며 다시 한 번 입을 맞췄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