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시한부 판정' 이일화, 이세희 만났다…'조강지처' 오현경 버린 이종원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이종원이 시한부 판정을 받은 이일화에게 돌아간다.

26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는 시한부 판정을 받은 애나킴(이일화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이 만난다.

이날 이영국(지현우 분)은 친모인 애나킴의 시한부와 건강 상태를 알고 집 앞에서 서성이는 박단단을 배려해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박단단이 난감해하자 애나킴은 "오해는 하지 마. 내가 영국이한테 부탁한 거 아니야"라고 말하면서도 박단단을 챙겼다.
'성형→시한부 판정' 이일화, 이세희 만났다…'조강지처' 오현경 버린 이종원 ('신사와 아가씨')
'성형→시한부 판정' 이일화, 이세희 만났다…'조강지처' 오현경 버린 이종원 ('신사와 아가씨')
'성형→시한부 판정' 이일화, 이세희 만났다…'조강지처' 오현경 버린 이종원 ('신사와 아가씨')
앞서 애나킴은 췌장암 3기 판정을 받고 살고자 하는 의지를 잃은 상태. 특히 박단단이 어린 시절 그를 버리고 미국에 가 평생을 죄책감에 살았던 터라 서울에서 도망치기도 했다.

박수철은 애나킴이 미국에서 성형수술을 10번이나 할 정도의 큰 사고를 당한 것, 얼굴을 바꾼 뒤 가족 앞에 일부러 나타났다고 오해해 분노했다. 그러나 애나킴이 시한부라는 걸 안 순간부터 동정하며 차연실에게 "그 여자 곁에 있게 해 달라"고 부탁했다.
'성형→시한부 판정' 이일화, 이세희 만났다…'조강지처' 오현경 버린 이종원 ('신사와 아가씨')
'성형→시한부 판정' 이일화, 이세희 만났다…'조강지처' 오현경 버린 이종원 ('신사와 아가씨')
차연실은 자신이 애나킴을 간호하겠다며 그의 집으로 향했다. 그곳에서 박단단을 마주한 차연실은 충격을 받았다. 박단단은 뛰어가 차연실을 붙잡았다. 차연실은 "너만은 내 마음 알아줄줄 알았어. 네가 여기 온다고 하면 내가 막을까봐 그랬니?"라고 원망했다.

박단단은 울면서 "애나 대표님이 너무 미운데 너무 불쌍해. 한 번만 이해주면 안돼? 엄마"라고 매달렸다. 차연실은 박단단을 떠났고 박수철을 애나킴에게 보내주기로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