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예련, '편스토랑' 합류
'한식파' 주상욱 위한 요리 '뚝딱'
첫 만남, 첫 촬영이 '키스신'
사진=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차예련이 ‘편스토랑’의 새로운 편셰프로 합류했다.

25일 방송된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배우 차예련이 등장했다.

MC 붐은 "별명이 장금이라던데?"라며 차예련의 요리 솜씨를 언급했다. 이에 차예련은 "소소하게 집밥하는 주부다. 집밥을 자주 해 먹는 편"이라고 겸손을 떨었다.

차예련은 편셰프로 합류하게 된 계기에 대해 '남편 주상욱’이라고 말했다. 그는 "너무 재미있게 보고 있는 프로그램인데 남편이 나가보라고 권했다"라며 "새벽에 나오느라 얼굴 못 봤는데 응원 전화를 받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차예련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남편 주상욱에 대한 썰을 풀었다. 그는 “저희 남편은 파스타를 저랑 결혼하고 처음 먹었다. 맨날 곱창에 소주, 삼겹살에 소주, 찌개집, 백반집에서 데이트를 했다”며 주상욱의 못말리는 한식 사랑을 전했다.

차예련은 “그래도 데이트인데 가끔은 좋은 레스토랑도 가고싶다”라며 불만을 토로하다가도 “지금 생각해보면 남편이 여자들이랑 연애를 많이 안 해봐서 남자친구들이랑만 술을 마시고 다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VCR을 통해 차예련의 일상을 들여다봤다. ‘국민 차도녀’라는 별명과 정 반대되는 모습이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그는 아침에 눈 뜨자마자 공복에 생수 2잔을 들이키며 남편과 딸을 위한 아침 밥상을 만들었다.

특히 차예련은 쌀뜨물을 버리지 않고 받아 두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각종 야채를 먹기 좋게 손질한 뒤 집 된장과 시판 된장을 섞어 강된장을 뚝딱 만들었다. 케일을 데쳐 동그랗게 만든 쌈밥을 강된장 위에 얹어 한정식집 상차림을 재현하기도.

이후 차예련의 ‘장금이’ 면모가 본격적으로 드러났다. 그는 모시조개와 시금치를 넣고 끓인 된장국, 미리 손질해서 소분해둔 고기로 만든 육전을 만들더니, 5살 딸이 가장 좋아한다는 메뉴인 어묵전까지 만들어냈다.

차예련의 한식 밥상에 ‘어남선생’ 류수영은 “한식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에 나올 법한 메뉴”라며 놀라워했다.

차예련이 한창 요리에 집중하고 있을 때 남편 주상욱이 등장했다.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주상전하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주상욱은 집에 설치된 여러 대의 관찰 카메라를 보고 당황한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딸을 살뜰하게 챙기는 딸바보 아빠이자, 아내가 부탁하면 낙지 15마리를 거뜬히 손질하는 사랑꾼 남편 면모를 보였다.

차예련의 부탁으로 주상욱이 손질한 낙지는 차장금 차예련의 손에서 무교동 맛집의 향이 가득한 낙지볶음으로 재탄생됐다. 차예련은 땅콩 버터를 활용하는 자신만의 비법 레시피로 새빨갛고 매콤한 낙지볶음을 만들었다. 새빨간 낙지볶음을 흰 쌀밥에 쓱싹 비벼서 한 입 크게 먹는 차예련의 소탈한 모습에 ‘편스토랑’ 스튜디오 식구들 모두 군침을 삼켰다.

이후 차예련은 남편 주상욱이 촬영장에서 먹을 수 있도록 손질한 낙지와 야채, 직접 만든 양념장을 밀봉해 밀키트로 만들었다. 여기에 매콤함을 날려줄 수제 닭꼬치도 만들었는데 녹차 티백을 활용해 집에서 훈연하는 아이디어를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차예련과 주상욱은 결혼 6년차 부부. 이들은 드라마 작품을 통해 첫 만남을 가졌고, 첫 촬영때 키스신을 찍었다며 인연을 밝혔다. 이영자는 “연기로 키스한 거랑 실제로 사귀면서 하는 첫 키스가 다르냐”고 물었고, 차예련은 “다르다”고 즉답하며 부끄러워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