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미주./사진제공=SBS
'미우새' 미주./사진제공=SBS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미주가 솔직 발랄하고 엉뚱한 매력을 뽐낸다.

‘독보적인 예능캐’ 미주는 스페셜 MC로 등장하자마자 거침없는 입담으로 모두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미주는 어머니들 앞에서 “사랑하면 올인하는 스타일!”, “있는 살림 없는 살림 다 퍼 준다”라며 자신의 연애 성향을 숨김없이 고백해 눈길을 끈다.

그는 과거 남친에게 전기장판, 패딩 등 살림살이를 아낌없이 선물했지만, 어처구니없는 이유로 헤어지게 된 일화를 밝힌다. 이에 MC들과 모(母)벤져스는 “잘 헤어졌다!”라며 미주를 위로했다고.

또한 최근 뜨거웠던 ‘깻잎 논쟁’에 이어 ‘패딩 지퍼 논쟁’도 화두에 오른다. 미주는 ‘애인이 절친의 패딩 지퍼를 올려 준다면?’이라는 물음에 과몰입한 나머지 열변을 토해 폭소를 유발한다. 반면 토니 어머니는 “바지 지퍼 아닌 이상 괜찮다”라며 폭탄 발언을 해 현장이 발칵 뒤집어졌다는 후문이다.
'미우새' 곽시양./사진제공=SBS
'미우새' 곽시양./사진제공=SBS
이날 방송에서는 절친 서인국과 음주를 즐긴 다음 날, 숙취에 시달리는 곽시양의 일상도 공개된다. 해장 라면을 끓이던 곽시양은 라면 하나에도 예사롭지 않은 레시피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어 제대로 된 저녁준비에 나선 곽시양은 본인만의 비법이 담긴 요리들을 순식간에 끊임없이 만들어내 시선을 강탈한다. 이에 모벤져스는 “나보다 잘한다”, “곽시양 집에 가고 싶다”라며 폭풍 감탄한다. 모두의 군침을 흘리게 한 곽시양의 요리는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이었을지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미운 우리 새끼’는 오는 27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