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이준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배우 이준이 KBS2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을 통해 조선의 왕으로 변신한다.

22일 '붉은 단심' 측은 강렬한 포스를 풍기는 이준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붉은 단심'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이준 분)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강한나 분), 정적인 된 그들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 로맨스다.

이준은 극 중 생존을 위해 절대 군주를 꿈꾸는 왕 이태 역을 맡았다. 이태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라면 어떤 행위든 정당하다고 생각하며, 필요하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가져야 하는 인물. 그러나 자신이 가장 순수했던 시절 만난 정인(情人) 유정(강한나 분)을 정적(政敵)으로 맞닥뜨리며 치열한 궁중 암투 속 군주와 사랑을 품은 남자를 오가는 극과 극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이준은 조선의 왕 이태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붉은 곤룡포를 입고 용상에 앉아 있는 그의 모습에서는 왕의 위엄과 카리스마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또한 활시위를 겨누며 어딘가를 응시하는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긴장감을 전달한다.

또 다른 사진 속 이준의 강렬한 눈빛과 굳게 다문 입술에서는 범접 불가한 아우라가 뿜어져 나온다. 근엄하고 진지한 표정으로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는 가운데, 이준 표 군주의 면모는 어떨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이준은 완벽한 곤룡포 핏부터 대사 한 마디, 숨결 하나까지도 어떻게 하면 이태를 완벽하게 그려낼 수 있을지 끊임없이 캐릭터를 분석하며 연기에 임하고 있다"며 "가장 순수했던 이태부터 생존을 위해 궁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군주의 모습까지 극과 극 감정의 진폭을 그려내야 하는 이준의 압도적인 연기는 '붉은 단심'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이처럼 이준은 독보적인 분위기를 자랑하며 안방극장 컴백을 예고, 매 작품 인상적인 열연으로 호평받은 그가 선보일 새로운 모습에 기대감이 모인다.

한편 '붉은 단심'은 '크레이지 러브'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