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나인우 /사진제공=KBS
김종민, 나인우 /사진제공=KBS


'신바(신난 바보) 김종민과 '용바(용감한 바보)' 나인우가 역대급 꼼수를 부린다.

20일 방송되는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세대 공감 올드 앤 뉴' 특집에서는 똘똘 뭉친 OB와 YB의 케미스트리 폭발 여행기가 그려진다.

이날 꼼수킹 김종민은 어김없이 물불 가리지 않는 반칙 본능으로 현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든다. 그는 짝꿍 나인우와 합심해 소란스럽게 움직이며 상대 팀원들의 정신을 혼미하게 만든다.

김종민의 수제자 나인우는 시도 때도 없는 메롱 공격으로 형들의 속을 뒤집는다. YB 팀의 수장이었던 딘딘은 막내의 유치찬란한 견제에 "쟤를 어떻게 해야 하지"라면서 속을 태우기도. '신바' 김종민의 예능 특훈에 힘입어 '용바'로 거듭난 나인우는 거침없이 현장을 휩쓸면서 반칙 계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모든 멤버가 꼴찌로 예상했던 김종민, 나인우 팀은 상상을 초월하는 꼼수로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두 남자가 만들어낸 기적(?) 같은 광경에 연정훈은 "쟤들 똑똑한데?"라며 감탄하고, 제작진 또한 입을 다물지 못한 채 두 남자의 경기를 바라본다고. 과연 '꼼수 형제' 김종민, 나인우가 모두의 예상을 깨고 대반란을 일으킬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