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캡처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캡처


'어쩌다 사장2' 차태현이 이광수의 여자친구 이선빈을 언급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예능 '어쩌다 사장2'에서는 사장 차태현, 조인성과 알바생 이광수, 김우빈, 임주환의 영업 3일 차 모습이 그려졌다.

알바생들은 센스 있는 손님 응대로 눈길을 끌었다. 김우빈은 할머니 손님이 맥주를 계산하려 하자 “너무 어려 보여서 신분증 검사를 해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할머니 손님은 “감사하다'며 즐거워했다. 임주환은 아이스크림을 사가려는 정육점 사장님이 계산하는 잠깐 사이 아이스크림이 녹을까봐 냉동고에 다시 넣어두는 센스를 발휘했다.

이광수와 김우빈은 아침 식사 준비도 담당했다. 이광수는 냄비를 태우기도 하고 김우빈은 칼질 솜씨가 서툴렀다. 우여곡절 끝에 이광수는 두부김치를, 김우빈은 달래된장찌개를 완성해 맛있는 아침상을 차렸다.

저녁 장사를 준비하던 조인성은 붕어빵집 사장님에게 협업을 제안했다. 조인성은 "내일 광주에 물건을 사러 가야한다. 지난번에 컬래버레이션을 말씀드리지 않았나. 점심 장사 때 어묵 육수를 주시면 어떠냐"고 말했다.

차태현은 일손 부족에 이광수에게 알바 연장을 부탁했다. 차태현은 이광수를 “나쁜 소식이 있다. 내일 우리가 광주에 물건을 하러 가야한다. 오전까지만 있어라. 좋은 소식도 있다. TV에 한 번 더 나온다"며 설득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당확하며 “김우빈도 하는 거냐"고 물었다. 차태현은 “내가 다 알아봤다. 김우빈은 스케줄이 있고 임주환은 없다"고 전했다. 김우빈이 "내일 드라마 피팅해야 한다"고 하자 이광수는 "증거 있냐"며 째려봤다. 김우빈이 "우리 신뢰가 그거 밖에 안 되냐"며 "아쉽다. 스케줄만 없었어도"라며 이광수를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차태현은 이광수에게 "연애 스케줄도 있을까봐 저쪽(이선빈)에 물어봤는데 없다더라"며 이광수와 교게 중인 이선빈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광수가 “새로운 분들 오지 않나"라고 하자 차태현은 “다른 사람 만나겠다는 거냐"고 응수해 웃음을 안겼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