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가수 윤민수가 자신의 별명 ‘오열이 형’ 탄생 후유증을 고백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는 안지환, 정선희, 윤민수, 장예원이 출연한다.

이날 윤민수는 ’나라 잃은 창법’, ‘을사조약 창법’ 등 “새 별명이 생겼다”고 이야기한다.

이어 윤민수는 ‘오열 창법’으로 노래하다가 필름이 끊겨 아찔했던 장면을 떠올린다. 이른바 ‘이승 하직 창법’이 탄생하게 된 사연.

또한 윤민수는 클라이맥스에서 기교가 섞인 애드리브 제작기를 보여준다. 4 MC(김국진, 유세윤, 김구라, 안영미)는 윤민수의 허점 가득한 제작 과정에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함께 출연한 성우 안지환은 ‘라디오스타’에 참여한 감회를 밝히고, ‘무릎팍도사’ 더빙 당시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더불어 안지환은 자신의 제자가 월드 클래스라며 BTS(방탄소년단)를 더빙 교육한 일화를 털어놓는다. 특히 그는 BTS를 가르치며 “뿌듯한 게 있었다”며 에피소드를 들려주고, BTS 멤버 중 성우 유망주를 꼽는다.

윤민수가 들려주는 ‘이승 하직 창법’의 정체는 오는 16일 저녁 10시 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