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라 “20여년 전, ‘시대 바뀌면 방송 활동 되겠지’ 생각”
할매들 “30년 지나도 안 돼” 단칼 답변
‘슈스케’에도 나왔던 29금 명곡은?
사진제공= 채널S 진격의 할매
사진제공= 채널S 진격의 할매


진격의 할매’에 출격한 대한민국 최초 ‘애로송’ 가수 정희라가 깜짝 놀랄 ‘한 달 수입’을 공개한다.

15일 방송될 채널S ‘진격의 할매’에는 ‘29금 애로송’으로 리스너들을 사로잡아 100만 장이 넘는 앨범을 판매하고 ‘길보드 차트’를 평정했지만, 22년 동안 방송 출연 기회는 거의 얻지 못했던 가수 정희라가 출연한다. 정희라는 ‘애로송’에 대해 “남녀간의 사랑을 바탕으로 유쾌하게 풍자한 노래”라고 설명하며 “20여년 전 처음 부르기 시작할 때는 ‘세월이 지나면 시대가 바뀌어서 방송 활동도 되겠지’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음란마귀(?)를 소환하는 노골적인 가사에 충격을 받은 할매들은 “앞으로 30년이 지나도 방송은 안 된다”며 고개를 설레설레 저었다.

그러나 ‘방송 불가’인 노래임에도 ‘애로송’은 고속도로 휴게소를 포함한 ‘길보드 차트’에서 엄청난 선전을 계속하고 있었다. 할매들이 “그 동안 번 돈은 어떻게 돼요?”라고 묻자 정희라는 “한 달에 400만원에서 500만원 정도?”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또 그녀는 “방송이 아닌 행사 섭외는 많다”고 말했고, 김영옥은 “방송만 아니면 되니까...”라며 “돈도 잘 벌고 이미 잘 되고 있는데 꼭 방송을 해야겠어?”라고 정희라에게 묻기도 했다.

이에 정희라는 “고지식하고 보수적인 목회자 집안 남편의 반대에도 가수의 꿈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아이들도 이제 다 커서 엄마의 꿈을 이해해 주고 있는데, 저는 이름없는 가수로 남고 싶진 않다”고 진지하게 가수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또 10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에 출연해 자신의 대표곡을 불렀던 경험담도 진솔하게 공개해 할매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22년 동안 대한민국 최초 애로송 가수로 활약해온 정희라의 고민과 할매들의 솔루션은 15일 화요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