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집'./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건강한 집'./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댄서 팝핀현준의 아내인 명창 박애리가 리모델링 한 집을 공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힐링 하우스 - 건강한 집'(이하 '건강한 집')에는 박애리와 팝핀현준의 어머니가 출연했다.

이날 박애리와 팝핀현준, 딸, 시어머니가 함께사는 '러브 하우스'가 공개 됐다. 온통 화이트에 우드로 포인트를 준 깔끔한 인테리어가 인상적이었다. 조영구는 박애리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감탄사를 연발했다. 또한 장수를 상징하는 거북이, 코끼리 소품에도 궁금증을 보였다.

박애리는 "전체 인테리어는 남편이 어머니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구상한 것"이라며 "여기에 어머니가 소품을 배치 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조영구는 "박애리를 위한 집이 아니라, 어머니를 위한 집인데 서운하지 않느냐"고 물었고 , 박애리는 냅다 "효자로구나~ 효자로구나~"라며 창을 선보였다. 그러면서 "효자 아들을 둔 좋은 아내다"라고 쿨하게 말했다.

그러자 조영구는 팝핀현준 어머니에게 "며느리 잘 얻었다"고 했고, 어머니는 "인정"이라며 박애리의 엉덩이를 툭툭 쳤다.

이어 조영구는 압도적인 주방 크기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식당에서 볼법한 커다란 화구가 두 개나 자리했고, 엄청난 크기의 후도도 눈에 들어왔다. 여기에 냉동고, 김치냉장고 등 냉장고는 3개나 배치 돼 있었다.

박애리는 식당용 화구를 설치한 것에 대해 "가스가 안 좋대서 인덕션을 해드렸는데 자꾸 옥상에 가서 곰국을 끓이시더라. 활활 타오르는 불꽃이 보여야 하는데 인덕션은 답답한거다"라며 "이번에 리모델링 할 때 화구를 꾸며달라고 했고, 어머니 건강에 안 좋을까봐 식당용 대형 후드를 장착했따"라고 설명했다. 뿐만아니라 조리대도 식당처럼 철판으로 만들어져 있었다. 모든 것이 어머니를 위한 맞춤형이었다.

하이라이트는 집 안에 설치 된 엘리베이터였다. 조영구는 입을 다물지 못햇다. 박애리는 "어머니께서 무릎, 허리 수술을 하셨다. 이후에 계단을 오르내리시는 게 너무 고통이신 거다. 최대한 어머니께서 힘들지 않을 방법을 찾았다"라며 "보강 공사하고, 내진 설계하고, 다 허가 받아서 만들었다"고 했다.

세 사람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박애리의 연습실로 향했다. 옷장에는 색색의 한복이 가득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집 안에는 노래방, 스크린 골프 연습장도 있었다. 박애리는 "온 가족이 즐기는 복합문화공간이다"라며 "어머니께서 노래 부르는 걸 좋아하시는데 코로나 때문에 노래방에 가기 힘들어지지 않았나. 그래서 언제라도 부르고 싶으실 때 부르시라고 만들었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