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싸우면 다행이야'./ 사진=MBC 방송화면
'안싸우면 다행이야'./ 사진=MBC 방송화면


그룹 에픽하이(타블로, 투컷, 미쓰라)가 닭과의 사투부터 장어손질까지 파란만장한 섬 생활을 마쳤다.

지난 14일 밤 방송된 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에픽하이가 섬생활에 완벽(?)하게 적응했다.

이날 에픽하이는 "고생해서 더 맛있다"며 저녁식사를 폭풍 흡입했다. 빨리 먹고 잠자리에 들길 기대한 순간, 마지막 일과가 남았다는 걸 기억했다. 닭장에 닭을 넣어야 하는 미션이었다. 투컷이 "무인도 생활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이 닭장에 닭 넣기였다. 이럴수가 없다"라며 입술을 꽉 깨무는 인터뷰가 먼저 공개 돼 궁금증을 안겼다.

어두워진 밤, 닭들을 닭장으로 옮기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닭들을 한곳으로 몰려고 했지만, 말을 듣지 않았다. 투컷은 결국 "야 이 XX야"라며 분노를 표출 시켰다. 타블로, 투컷, 미쓰라는 지쳐 쓰러질 지경이었다. 리더 타블로는 "한 마리씩 들고 넣자. 이 방법 밖에 없다"라고 제안했고, 세 사람은 침착하게 닭들을 잡아 옮겼다.

이런가운데 미쓰라는 신발끈을 자꾸 묶는 꼼수를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미쓰라는 "제가 보기와는 다르게 생물을 만지는데 두려움이 있다"고 변명했다.

역대급 미션이었다. 그래도 투컷의 활약으로 우여곡절 끝에 닭장 미션을 성공했다. 타블로는 "내일 닭 먹을래"라고 했고, 미쓰라는 "내일은 백숙이다"라고 소리쳤다.

닭들은 아침까지 에픽하이를 괴롭혔다. 밤새 '꿱꿱꿱' 거렸고, 아침에도 '꼬끼오' 하며 끊임없이 울어댔다. 타블로는 한 숨도 못 잤다며 괴로워 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봉태규는 "타블로 형이 차만 타면 잠드는 스타일인데, 진짜 못 잔 것 같다"고 말했다. 안정환은 "저정도면 나도 못 잘 것 같다"고 인정했다.

잠시후 에픽하이는 바다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투컷은 '어제의 적' 닭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어느덧 닭과 친해진 투컷은 "너 나랑 서울 가지 않을래"라고 다정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촬영을 마친 에픽하이는 낚시를 하기 위해 바다로 향했다. 타블로는"통발 확인해 보고 만약에 안 잡혔으면 직접 들어가서 잡자"라며 족대를 챙겼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타블로는 "어제의 만행에 의하면 계획이 없는 움직임은 피곤함만 준다"며 "오늘은 에픽하이의 다른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세 사람은 나란히 걸어가며 물고기를 잡으려고 했다. 미쓰라는 "이렇게 바보처럼 걸어가는게 맞냐"며 의문을 품었다. 붐은 "앞에서 두 사람이 물고기를 몰아줘야 한다"고 안타까워 했다.

타블로는 뒤늦게 "물고기를 몰자"고 했고, 떡밥도 던져가며 점점 방법을 터득했다. 하지만 족대를 이용한 요란한 낚시는 결국 실패했다.

통발이 마지막 희망이었다. 세 사람은 기대를 안고 통발을 건져 올렸다. 다행히 통발에 짱뚱어가 잡혀 있었다. 급기야 또 다른 통발에는 두 마리의 장어가 담겨 있었다. 세사람은 환호를 질렀다. 안정환은 "저도 장어 많이 잡아 먹어봤지만 기가 막힌다. 치아를 튕켜낼 정도로 탱탱하다"라고 말했다.

이번엔 장어 손질이 문제였다. 미쓰라는 "일단 장어덮밥을 할거다. 그러나 손질이 문제다"라고 했고, 투컷은 "손질은 타블로가 하면 되겠다"라고 말했다. 타블로는 "나한테 그걸 하라고"라며 당황했다.

결국 장어 손질을 하게 된 타블로. 겁이 많은 타블로는 장어를 기절 시키는 것도 힘들어 했다. 우여곡절 끝에 투컷과 힘을 모아 무사히 장어 손질을 마쳤다. "이제는 못 할 게 없어"라면서 여전히 무서워 하는 모습을 보인 타블로는 짱뚱어 손질까지 성공했다.

타블로는 장어 손질에 대해 "세상에서 가장 잔인한 일이다. 인생에서 가장 힘든 순간을 꼽으라고 하면 TOP5에 들을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