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경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오현경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배우 오현경이 유연한 완급 조절로 '신사와 아가씨' 스토리에 재미를 높였다.

지난 12, 1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슬퍼하는 단단(이세희 분)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연실(오현경 분)의 나날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연실은 사라(박하나 분)가 영국(지현우 분)의 아이를 가진 사실이 거짓이란 말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연실은 모든 진실을 단단이 알게 돼 상처를 입을까 봐 노심초사했다.
오현경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오현경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그런가 하면 연실은 병원에 입원한 단단을 찾아갔고, 수철(이종원 분)과 단단이 언쟁을 펼치자 중재에 나섰다. 그뿐만 아니라 단단을 위해 김밥을 싸간 연실은 고맙단 딸의 말에 괜스레 뭉클해졌다.

더욱이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흘리는 단단을 보며 마음 아파하던 연실은 숨겨온 영국과 사라의 이야기를 전해 주며 전개를 더욱 흥미롭게 만들었다.

이처럼 오현경은 캐릭터의 감정선을 생동감 있게 펼쳐내며 드라마의 적재적소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특히 딸의 애달픈 마음을 이해하고 공감해 주는 연실의 면면을 섬세하게 담아내며 인물 간의 서사를 촘촘하게 완성했다.

오현경은 인물의 통통 튀는 매력을 부각해 극의 재미를 높이면서도 무게감이 느껴지는 내면 연기로 입체적인 캐릭터를 구현해 시선을 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