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캡처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캡처


이세희가 지현우네 입주가정교사로 재지원하며 지현우에게 다시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이 이영국(지현우 분)에게 다시 직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진상구(전승빈 분)는 이영국에게 자신이 이세종(서우진 분)의 친아버지라는 사실을 밝히며 돈을 요구하려고 했다. 그때 조사라가 나타나 "지금 세종이 가지고 장사하겠다는 거냐. 그랬다간 너 가만 안 둔다"고 으름장을 놨다. 진상구는 "회장한테 10억 만 달라고 해라. 그럼 너한테도, 세종이한테도 다신 나타나지 않겠다"고 협박했다. 조사라는 이영국에게 자신이 세종의 친모라는 사실을 털어놓으며 "다시는 세종이 앞에 나타나지 않겠다. 우리 세종이 잘 키워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진상구는 이세종을 몰래 데려와 조사라에게 돈을 요구하며 겁을 줬다. 이세종이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게 된 박단단은 이세종을 찾아나섰다. 달려오는 트럭 앞에 있는 이세종을 발견한 박단단은 이세종을 끌어안았고 교통사고를 당해 입원하게 됐다. 이영국은 박단단에게 "필요한 게 있으면 언제든지 얘기해라"고 했지만 박단단은 냉정하게 굴었다.

다음날 박단단은 차연실(오현경 분)에게 이영국이 잃어버린 기억을 다 찾았다는 사실을 들었다. 박단단이 이영국을 그리워하며 눈물을 참지 못하자 차연실이 사실대로 털어놓은 것. 게다가 박단단은 조사라가 임신으로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도 듣게 됐다.

박단단은 이영국에게 전화를 걸어 "어제 저한테 필요한 거 있으면 연락하라고 했지 않나"라며 잔심부름을 시켰다. 박단단은 일부러 더 엄살을 피우며 아픈 척을 했고, 이영국은 걱정하며 박단단이 부탁하는 대로 들어줬다.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 이영국은 "나 기억 돌아온 거 알고 있냐. 우리 헤어진 사이인데 내가 그런 얘기 박 선생에게 할 이유 없지 않나"라고 선을 그었다. 박단단은 "우리 조실장님 때문에 헤어졌다. 거짓말 다 밝혀졌는데 우리 아무 문제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영국은 "우리 헤어진 거 조 실장 때문만은 아니다. 우리 어렵게 헤어졌는데 다시는 이러지 마라. 내가 모두에게 축복받는 사람 만나라고 말했다. 나는 아니다"며 서둘러 병실에서 나갔다. 박단단은 이영국을 뒤쫓아가 "왜 꼭 모두에게 축복을 받아야 하냐. 난 다른 사람 축복 같은 건 필요없다. 난 회장님만 옆에 있으면 된다. 다른 사람들 때문에 왜 우리 운명이 결정돼야 하냐. 나는 내 운명 내가 결정할 것"이라고 소리쳤다.

얼마 후 박단단은 이영국네 입주가정교사 자리에 재지원했다. 밝은 얼굴로 집에 나타난 박단단을 보고 이영국은 당혹스러워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