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스틸컷./사진제공=SBS
'런닝맨' 스틸컷./사진제공=SBS


오는 13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찰흙에 자존심을 건 멤버들의 치사한 사투가 담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찰흙으로 진행하는 이색적인 딱지 대결이 진행됐다. 그동안 매 미션 앙숙 케미로 수많은 접전을 벌였던 유재석과 김종국은 이번엔 ‘1대 1 찰흙 딱지 대결’로 역대급 대접전을 벌인다.

특히 포스와 체격으로 줄곧 유재석을 압도하던 김종국은 이번엔 새로운 공략으로 노선을 튼다. 유재석을 따라한 깐족 공격으로, 딱지 대결을 펼치는 내내 유재석을 자극하고 이에 유재석은 언짢은 표정을 지으며 김종국에게 ‘깐족미(美)’로 1패하는 상황까지 펼쳐졌다고.

그러나 이대로 당할 리 없는 유재석은 ‘쌥쌥이’ 양세찬까지 포섭해 ‘쌥쌥 형제’를 결성, 김종국과의 대접전을 예고한다. 김종국이 헛손질을 하자 두 사람은 기다렸다는 듯 격한 환호로 김종국을 자극하는가 하면, 게임 속도가 더뎌 화가 난 김종국에게 유재석은 능청미(美)로 응수하는 등 치열한 복수극이 펼쳐졌다는 후문.

계속되는 멤버들의 볼품없는 신경전 속, 게스트 차준환도 호기롭게 딱지 대결에 도전한다. 하지만 계속되는 헛스윙에 “얼음이 없어서 그런가”라며 자책하는 모습을 보여 멤버들뿐만 아니라 현장의 제작진까지 “귀엽다!”를 연발하기도 했다고.

치사하고 얍삽한 공격들이 난무하는 상황 속 ‘찰흙 딱지 왕’ 타이틀을 거머쥘 승자는 13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