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펠트 예은
아버지로 인해 사기죄에 얽혔던 사연
연예 스타일을 공개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핫펠트 예은이 아버지로 인해 사기죄에 얽혔던 사연과 자신의 연예 스타일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이하 '금쪽 상담소')에서는 가수 핫펠트 예은이 아버지에게서 받은 상처들을 털어놨다.

이날 상담소를 방문한 예은은 "아버지가 바람을 피워서 상대방 남편이 흉기를 들고 쫓아와서 울었던 어머의 모습이 떠오른다"라며 "6살 때 기억인데도 선명하다"라고 자신의 상처를 드러냈다.

이후 핫펠트는 "앨범 'thanks to'란에 어머니, 동생, 언니에 대해 쓴적은 있었지만 아버지를 쓴 적은 없었다"라고 말했고 "아버지가 거기에 화가 났는지 제 소속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협박하더라"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핫펠트는 "언니가 결혼 준비를 할 무렵 아버지의 부재를 느꼈나보더라"라며 "그때쯤 드라마를 찍고 있었는데 충청도 사투리를 구사하는 소녀 역이었다. 아버지가 고향이 충청도여서 아빠와 그곳에 가보자고 했고 그때가 첫 아버지와의 시간을 보냈던 여행이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아버지와 관계가 회복될 때쯤 아버지가 예은을 앞 세운 엔터테인먼트 사기를 벌였고 그 때 예은은 사기 혐의로 피소됐고 상처를 많이 받았음을 밝혔다. 그는 "다행히 무혐의로 끝나긴 했는데 순간 제 인생을 되돌릴 기회가 있다면 아버지를 용서했던 전으로 가고 싶었다. 그만큼 제 자신에 화가 많이 나더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박사는 "좋은 마음으로 용서하면 결국 복이 너한테로 올 거란 말을 잘 사용한다. 하지만 용서는 절대 쉬운 게 아니다. 예은씨의 그릇만큼 받아들여라"라고 도닥였다.

예은은 “엄마는 미워하는 마음 자체를 힘들어하셨다”며 “저한테는 제 평생 한 번 돌아가서 하나를 고칠 수 있다면, 아버지를 용서하기 전으로 돌아가서 저를 말리고싶다

오박사는 “어머니는 아버지를 용서하셨다”며 “사람이 용서를 하면 마음 속 깊은 상처가 치료되고, 상대방에 대한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 또 마음속 응어리진 감정에서 질병을 얻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서를 통해 마음속 버거운 감정을 내려놓고 신체적 고통에서 해방될수 있다고 조언했다.

예은은 연인과의 관계에서도 어려움을 겪는다고 말했다. 그는 “연애할 때 제 문제점을 많이 보는 것 같다”며 “사람의 장점이 좋아서 만나기 마련이고 단점이 있기 마련인데 전 그 부분을 켄다. 거밋말을 하는 것처럼 느껴지면 꼭 확인해야되고, 테스트도 한다”고 했다.

이어 “제가 촉이 좋다. 잘못된 장소에 잘못된 상황에 있다고 생각하면 전화를 100통 한다. 받을 때까지”며 “지금은 잘못됐다고 생각하는대 상대의 거짓말에 너무 화가 났다”고 밝혔다. 예은은 사건이 벌어지기도 전에 연인과 이별하는 자신의 연애 방식을 탓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중학교 때 처음 한 연애였다”며 “놀이공원에 갔다가 커피를 꺼내 마시고 다 쓴 종이컵을 선물이라고 주는 장난을 쳤다. 그런데 그걸 쓰레기통에 버리길래 너무 화가나서 헤어졌다. 그걸 버렸을 때 애정이 식은 거라고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빠가 바람을 피고 했던 게 엄마를 많이 사랑하지 않고 그만큼 좋아하지 않아서라고 생각했다”며 “나는 나를 너무 사랑해서 내가 아니면 안 되는 사람을 만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