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훈 "제안받고 처음에는 거절, 하다하다 동요까지"
장윤주 "2년만 예능, 앨범 3장있는 싱어송라이터"
이무진 "'아이에게 배워라 그들에겐 꿈이 있다' 명언 생각나"
'아기싱어' 단체./사진제공=KBS
'아기싱어' 단체./사진제공=KBS


꼬마 가수들의 유쾌하고 감동적인 인생 첫 무대가 펼쳐진다.

11일 오후 KBS2 새 예능 '국민동요 프로젝트 - 아기싱어'(이하 '아기싱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작곡가 정재형, 모델 장윤주, 가수 이석훈, 기리보이, 이무진과 박지은 PD가 참석했다.

'아기싱어'는 올해 5월 5일 100번째로 맞이하는 어린이날을 기념해 KBS에서 새롭게 제작하는 신규 프로그램. 반세기 전의 정서를 담아낸 옛날 동요 대신 요즘 아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가사의 새로운 동요를 만들기 위해 연예인 초보 동요 프로듀서들과 흥 많고 끼 많은 14명의 아기싱어가 뭉쳐 전국의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 실제로 배우게 될 동요를 선보인다.
'아기싱어' 박지은 PD./사진제공=KBS
'아기싱어' 박지은 PD./사진제공=KBS
박지은PD는 "450여 명의 지원자 중 14명의 아기싱어가 등장한다. 경쟁을 지향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이 아니다. 노래 실력보다는 2022년을 살고 있는 대표적인 어린이들로 구성했다. 동요에만 흥미를 가진 친구부터 동요 외적으로 흥미가 있는 친구까지 다양하다"라고 설명했다.
'아기싱어'에서 김숙과 문세윤은 원장선생님 역할을 맡는다. 박PD는 "대상 수상자이자 가수 활동도 하는 방송인들이라 러브콜을 보냈다. 김숙은 '창작 동요제' 지원 경력이 있고, 문세윤은 '유치원 공익근무요원 출신'이더라"고 섭외 이유를 밝혔다.

기리보이와 이무진, 정재형, 장윤주, 이석훈은 아이들과 함께 동요를 만들 음악 선생님 역할을 맡는다.
'아기싱어' 가수 이무진./사진제공=KBS
'아기싱어' 가수 이무진./사진제공=KBS
이무진은 “처음 섭외 요청을 할 때는 ‘프로듀서 격’이라고 해서 내가 자격이 있나 싶었는데, 막상 출연해보니 ‘유치원 선생님’이더라. 부담을 덜어낼 수 있었다”, 기리보이는 “동요 장르는 해본 적이 없어서 궁금했고 도전해봤다. 멋지고 아이들이 좋아할 동요를 만들어 보겠다. 내가 만드는 힙합 자체도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요소가 충분하니 내가 만든 동요도 기대해 달라”라고 출연 이유를 말했다.

이석훈은 "선생님 제안을 자주 받고 있다. 처음에는 거절했는데 동요가 소재라고 하니 '하다하다 동요까지 가는구나' 싶더라"며 "내 아들이 내가 만든 동요를 부른다고 생각하니 영광스러울 것 같아 기쁘게 참여했다. 녹화하면서 아이들을 만나고 있다. 쉽지 않지만 좋은 동요를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아기싱어' 모델 장윤주./사진제공=KBS
'아기싱어' 모델 장윤주./사진제공=KBS
장윤주는 “2년 만에 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나는 늘 순수하게 살고 싶은 사람이라 동요를 만든다고 하기에 주저없이 출연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나도 앨범이 3장이 있는 싱어송라이터"라고 밝혔다.

정재형은 "동요라는 건 누군가에겐 처음 듣는 음악이기에 참여 의지가 생겼다. 장윤주와 달리 나는 때가 많이 묻어 있어서 걱정했었다. 예능 때도 덕지덕지 붙어 있기 때문"이라며 "출연 선생님들이 전부 피곤해보이지 않나. 녹화하면서 겪지 못한 고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요 프로듀스로서의 강점을 묻자 장윤주는 "이들 중 가장 먼저 곡을 제출했다. 출연을 결심한 후부터 매일 곡을 작업했다. 눈물 날 정도로 서정적인 동요를 기대해 달라"고 해 관심을 모았다.
'아기싱어' 작곡가 정재형./사진제공=KBS
'아기싱어' 작곡가 정재형./사진제공=KBS
정재형은 "난 유연한 사람이라 강점이 없는 게 강점이다. 내가 하는 쉬운 음악 말고 부모님, 전세계인들까지 공감할 수 있는 동요를 만들어보고자 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석훈은 "나는 동요 그 자체다. 미사어구가 필요없다. 동요를 어떻게 써야하는지가 고민의 시작이었다. 계산적으로 음악을 만들었던 과거와 달리, 아이들과 소통하면서 느낀 것들을 천천히 담아봤다. 요즘 아이들 수준도 높다. 이무진의 '신호등'을 좋아할 정도로 리듬감이 좋다. 고정된 동요가 아닌 색다른 시도를 했다"고 설명했다.
'아기싱어' 가수 기리보이./사진제공=KBS
'아기싱어' 가수 기리보이./사진제공=KBS
기리보이는 "나는 아이들이 흥분할 만한 포인트를 안다. 그걸 동요에 녹여낼 것이다. 그리고 나는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위해 6년 인생을 바쳤다. 경험이 있어서 습득력도 빠르다"고 강조했다.

이무진은 "동요 프로듀서의 강점을 내세우기엔 내가 부족해 보인다. 그래서 유치하게 장점을 말해보자면, 아이들과 가장 나이 차이가 덜 난다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정재형은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음악이 얼마나 소중한지 느끼실 것"이라고 말했고, 장윤주는 "아이들은 아이다워야한다고 생각한다. 보면 마음 속 사랑이 피어날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기싱어' 가수 이석훈./사진제공=KBS
'아기싱어' 가수 이석훈./사진제공=KBS
기리보이는 "세상이 미쳐있다. 이런 혼란한 상황 속에서 순수함을 보며 함께 빛을 찾았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이무진은 "'아이에게 배워라 그들에겐 꿈이 있다'라는 명언과 가장 잘 어울리는 방송이다. 우리가 잃어버린 무언가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관심을 요청했다.

‘아기싱어’는 오는 12일 오후 5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