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월한 하루' 진구
3년만 안방 극장 컴백 소감
"내 선택 아닌 선택 받은 것"
배우 진구./사진제공=OCN
배우 진구./사진제공=OCN


배우 진구가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11일 OCN 새 드라마 ‘우월한 하루’(극본 이지현/ 연출 조남형)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조남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진구, 이원근, 임화영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우월한 하루’는 보통의 남자가 납치된 딸을 구하기 위해 옆집에 사는 연쇄살인마를 죽여야 하는, 가장 우월한 자만이 살아남는 24시간 폭주 스릴러.

이날 진구는 "3년 만에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는 선택받았다고 얘기하는 게 맞을 것 같다"며 "너무 감사하게도 감독님과 제작진분들이 저를 선택해 주시면서 약간의 기다림을 제가 준 부분도 있고, 그걸 또 기다려주시고 해서 너무 감사하게 3년 만에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처절함이 묻어있는 캐릭터기에 도전해보고 싶은 욕구도 있었다"며 "소방공무원 역할이기에 따로 준비한 건 없다. 119 구급센터에 가서 체험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거기에서 완강기라든지 심폐소생술 등 작품 내에서 보여지는 부분들은 충분히 안전교육을 받고 준비했다"고 밝혔다.

‘우월한 하루’는 오는 13일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