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힛트쏭', 미니홈피 시절 감성 소환
'도토리 도둑' 조영수 출격
조영수, 신화 '브랜드 뉴' 저작권료 공개?
사진제공=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사진제공=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이십세기 힛트쏭'이 작곡가 조영수와 함께 미니홈피 시절 감성을 소환한다.

오늘(11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도토리 도둑, 조영수 작곡가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힛트쏭'은 20세기 미니홈피 BGM을 책임졌던 작곡가 조영수의 명곡들을 낱낱이 파헤친다. 조영수는 '힛트쏭' 스튜디오를 직접 방문해 어디서도 공개하지 않았던 곡 작업 비하인드와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을 들려줄 예정이다.

조영수의 히트곡 중에서도 이기찬의 '미인'은 가수가 바뀌고 대박이 난 곡이라고. 알고 보니 조영수가 이효리에게 주기 위해 쓴 곡이었던 것. 이효리의 팬이라고 밝힌 조영수는 그를 떠올리며 작업해 자연스럽게 제목도 '미인'이라고 정했다고 고백한다. 더불어 이효리 버전의 '미인'을 피아노 연주로 들려줘 색다른 매력을 전한다는 후문.

많은 리스너들이 열광했던 만큼 그 시절 조영수의 저작권료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다. 조영수는 작곡 인생의 첫 메가 히트곡으로 신화의 '브랜드 뉴(Brand New)'를 뽑았고, MC들이 조심스레 저작권료를 묻자 "태어나서 본 금액 중 가장 큰돈"이라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밖에도 '힛트쏭'은 조영수에게 수많은 상을 안겨준 '미니홈피 BGM계 절대 강자' V.O.S, SG워너비, 씨야 등의 히트곡을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공감과 향수를 자극할 전망이다.

'도토리 도둑, 조영수 작곡가 힛트쏭'은 오늘(11일) 밤 8시 KBS Joy '힛트쏭'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