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캡처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캡처


배우 김우빈이 비인두암 완치 후 활동을 재개하던 때의 심정을 회상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2'에서는 영업 둘째 날을 맞은 사장 차태현, 조인성과 알바생 김우빈, 이광수, 임주환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사장들과 알바생들은 조금 더 능숙해진 영업 실력과 뛰어난 친화력으로 손님들을 맞이했다.

김우빈은 한 꼬마 손님이 "영화 '기술자들' 봤다"고 하자 나이를 물었다. 손님은 13살이라고 했다. 또한 손님이 여자친구와 헤어졌다고 하자 김우빈이 "미안하다. 형이 괜한 말을 했다"고 미안해하며 간식을 사줬다.

간식으로 붕어빵을 사먹은 직원들은 그 맛에 감탄하며 붕어빵과 붕어빵 사장님들에 대한 갖은 추측을 내놨다. 마침 저녁 손님으로 붕어빵 사장 부부가 찾아왔다. 이광수는 "나 이모 너무 만나고 싶었다. 우리 붕어빵 이모"라며 붕어빵 사장 부부를 반겼다. 직원들은 붕어빵집 이름부터 옆집 군고구마가게까지 다양한 질문을 쏟아냈다.

직원들 저녁은 조인성과 임주환이 준비했다. 이들은 닭백숙과 부추 비빔밥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김우빈이 무알코올 맥주를 마시자 대화의 주제는 자연스럽게 김우빈의 복귀로 흘러갔다. 김우빈은 2017년 비인두암 투병으로 활동을 중단하고 치료에 전념했다가 완치 판정을 받고 2년 6개월 만에 청룡영화상 시상자로 공식석상에 섰던 것.

이광수는 "뒤에서 우빈이와 잠깐 마주쳤는데 울컥하더라. 차려 입은 모습 보니 멋있었다"고 기억했다. 조인성도 "울컥하는 마음 안다"며 공감했다. 김우빈은 "그때 너무 떨렸다"며 "너무 오랜만이고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해주셨다. 선배님들이 박수를 많이 쳐주셨다. 감사했다"고 떠올렸다. 조인성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응원했는데"라고 말했고, 임주환도 "돌아왔다는 느낌이 좋았다"며 거들었다. 그러면서 조인성은 "네 복귀작이 예능이 될 줄은 몰랐지 않나"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우빈은 "그렇다. 마스크를 쓰고 있어서 할머니가 알아보실지 모르겠다. 할머니, 나 TV 나왔다"며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

이들은 함께 촬영했던 작품들을 떠올리며 추억을 되새기기도 했다. 신인 시절 영화 '쌍화점'에 조인성과 함께 출연했던 임주환은 "인성이 형이 먼저 원샷을 찍고 내가 찍을 때, 형이 지미집 카메라에 얼굴을 붙여줬다. 조그만 사다리를 놓고 형이 직접 올라가서 대사를 맞춰줬다. 그게 얼마나 고맙나"라고 전했다.

이광수는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는 평범한 장면에 윤여정, 나문희, 신구, 김혜자 등 대선배 배우들이 등장해 긴장됐던 마음을 털어놨다. 조인성 역시 "광수와 내가 젊은 배우로 둘이 캐스팅이 된 거다. 30분 전에 가서 선생님들을 모셔야지 하고 갔는데 이미 한 시간 전에 와 게셔서 깜짝 놀랐다. 테이블이 있는데 우리 자리가 도대체 어딘지 몰라서 맨 끝자리에 앉았더니 거기에도 선배님들이 계셨다. 그래서 우리는 뒤에 벽에 기대 앉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본 리딩 현장에서 김혜자가 이광수를 칭찬하기도 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이광수는 "너무 기분 좋은데 다음 대사를 어떻게 해야할지 미치겠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