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등반’ 잊어라!?
극악 레벨 고생의 역습
문세윤X조세호X황제성X강재준, 초심 컴백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NQQ,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의 ‘82 개띠즈’가 극악 레벨의 고생으로 초심 찾기에 나선다.

2주 휴식기를 가진 뒤 15일 방송될 ‘고끝밥’의 예고편에서는 ‘10km 이동하기’라는 미션을 받은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생각보다 쉬운 미션에 설레는 모습이 공개됐다. 네 친구들은 함께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끊임없이 터지는 웃음으로 행복해하며 걷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들의 행복을 방해하기 위해 ‘빌런 제작진’이 나타났고, ‘82 개띠즈’는 어떠한 마법에 걸린 듯 어딘가로 사라졌다.

그리고 ‘82 개띠즈’는 첫 회에 올랐던 한라산보다도 험난한 코스와 마주하며 충격에 빠졌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스프링이 달린 신발로 산을 뛰어넘는 강재준, 킥보드를 지팡이처럼 사용하고 있는 문세윤의 모습이 담겼다. 강재준은 “이거 안 돼”라며 경악했고, 황제성도 “이건 직장 내 괴롭힘이다”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갖은 고생을 겪어 왔던 ‘82 개띠즈’를 질색하게 만든, 초심으로 돌아가는 찐 고생 체험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10km를 걷는 동안 일어날 기상천외한 고생의 정체는 15일(화) 저녁 8시 공개된다. '고생 끝에 밥이온다'는 kt seezn의 OTT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