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찾사.코빅' 박규선
근황 인터뷰 공개
"양세형, 고마운 사람"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개그맨 박규선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박규선을 만나다. '웃찾사', '코빅' 씹어먹던 개그맨 근황.. 갑자기 사라진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박규선은 2016년 ‘ㅋㅋ밴드’라는 트로트 밴드를 결성해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밴드에 대해 맣이 모른다. 우리 엄마도 모른다”며 “무대에서 웃음을 드리자. 노래하면서 재미를 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해서 맨든 밴드”라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SBS '웃찾사'에서 '1학년 3반' 코너로 인기를 끌었다. 해당 코너는 방송 2주 만에 ‘웃찾사’ 간판코너로 부상했다. 박규선은 ’안녕, 1학년 3반 박규션이야’, ‘됐거든’ 등의 유행어를 배출했다. 그는 “지나가는데 사람들이 날 잡아당기며 ‘됐거든’이라고 하고 갔다”고 당시 인기를 떠올렸다.

박규선은 가장 기억에 남는 개그 코너로 양세형과의 호흡했던 ‘신인의 한계’를 꼽았다. 그는 “둘이서 놀다가 자기가 캠코더를 샀다고 자랑하더라. 그래서 캠코더를 세워두고 MC를 보라고 했다”며 “우리끼리 배잡고 웃었다"라고 했다.

이어’ 코빅'의 '라이또' 코너도 언급했다. 그는 “첫 방송하는 날 어머니가 아들 복귀한다고 찜질방에서 사람들을 모았는데 저 나오자마자 TV를 뉴스로 돌리셨다고 한다”라며 “우리 아들 자랑스럽다고, 코빅에서 우승할 코너 갖고 나왔다고 하면서 이러고 있으니까 보겠냐”고 설명했다.

박규선은 ‘코빅’을 통해 ‘찐찌버거’(찐따, 찌질이, 버러지, 거지)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그는 “그때 햄버거가게를 했어야되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주로 억울하고 당하는 역할을 맡았다는 박규선은 "아픈 적은 있다. 솔직히 사람인데”라며 “어떤 여성분이 저를 발로 찼는데, 생식기를 차서 고꾸라진 적이 있다. 코뿔로 찼다. 아픈 적은 있지만 웃기면 끝이다. 그걸로 기분이 나쁘다면 전 무대에 설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번은 양세형한테 진짜 화난 적 있다”며 “밖에서 언성 높이면서 찐으로 싸웠다. (싸운 상태로) 코너에 들어갔는데, 양세형이 제 뺨을 때렸다. 귀에서 삐 소리가 나는데 죽이고 싶더라. 무대에서 화를 낼 수도 없는데 계속 발로 걷어차고 때리더라. 밖으로 나가서 ‘뭘 그렇게 진짜로 때리냐’고 했더니 ‘많이 터졌잖아’라고 해서 할 말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전 그런 게 재밌다”라며 “제가 또 직접 짜며서 제가 맞을 건데도 제가 재미있어 하면서 짠다. 또 억울한 일도 많이 당한다. 무대 말고 실제로도 그렇다”고 덧붙였다.

양세형과 많은 코너를 함께한 박규선은 "양세형은 개그쪽으로는 진짜 제게 고마운 사람이다. 양세찬은 제 학교 친구인데, 점심시간 옆학교에 있던 양세형을 찾아가서 갈갈이패밀리 극장 청소부터 시작했다. 제 개그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을 뽑으라고 하면 양세형이 1번”이라고 말했다.

‘웃찾사’와 ‘코빅’에서 활발히 활동하던 박규선은 이후 근황에 대해 말했다. 그는 "방송에 안 나오기 때문에 지나가던 분들이 왜 개그를 그만 뒀냐고 물어보신다”라며 “군대를 서른 살에 갔다. 갔다와서 매년 일을 한 번도 쉰 적이 없다. 그런데 출연한 드라마도 시청률이 안 나왔다. 그거 찍으러 인도까지 갔다왔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수술도 했다. 제가 쓸개 없는 놈이다. 담낭을 떼 냈다. 뭔가 이상해서 병원에 갔는데, 담석증이라고 담낭에 돌이 꽉 차면 숨이 안 쉬어진다. 수술하고 회복 중에 당뇨랑 저혈당 쇼크가 계속 와서 컨디션이 안 좋아졌다"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 전까지는 행사만 해도 보일러 때고 다 할 수 있었는데 지금은 외출로 돌려놓고 옷을 따뜻하게 입는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박규선은 "이번 년도에 개봉하는 영화, 그리고 드라마도 나올 거다. 코로나가 끝나면 웃음이 필요한 곳에 가겠다"고 인사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