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문희경./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문희경./ 사진=MBC에브리원


배우 문희경이 댄스 오디션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대한 외국인'에는 다방면에 재능을 가진 N잡러 배우 문희경, 박광현, 박희진, 김태술이 출연했다.

이날 김용만은 "이분이야 말로 N잡러다"라며 문희경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희경에게 "랩, 노래, 뮤지컬에 이어 또 도전하고 싶은 분야가 있냐"고 물었고, 문희경은 "요즘은 '스우파'처럼 댄스를 배우고 싶다. 사실 춤을 배우고 있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중단했다. 코로나 끝났을 때 댄스 오디션이 있으면 나갈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박명수는 "추던 춤도 끊을 나이 아니냐"라고 태클을 걸었고, 문희경은 "요즘은 100세 시대다. 그렇게 생각하면 안 된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문희경은 김용만이 "흥을 보여달라"고 하자, 망설임 없이 춤을 췄다. 출연진들은 단체로 일어나 자체 댄스 신고식을 펼쳤다.

또한 김용만은 문희경이 출연한 작품과 관련해 "'슬의생' '신사와 아가씨' '며느라기' 등 이슈가 있는 작품에 다 나왔다"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문희경은 "'쇼윈도'도 있다"고 찝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김용만이 "작품 고르는 본인만의 비법이 뭐냐"고 묻자 문희경은 "역할의 크기보다 캐릭터를 본다. 대사의 분량과 상관없이 단 한 회를 나어더라도 존재감 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계속해서 김용만이 "출연료를 따져야 하지 않겠냐"고 말하자, 문희경은 "그건 내려 놓는다"라며 "저는 인물을 어떻게 만들까 고민한다. 헤어, 메이크업, 의상을 어떻게 할 것인지 가장 먼저 고민한다. 그것이 해결되면 캐릭터의 반을 먹고 들어간다"라고 설명했다.

김용만은 "권율, 송윤아, 김대명 등 드라마 속 자식들이 많다. 이자식이 내자식이면 좋겠다고 생각한 사람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문희경은 "권율이랑 '며느라기'를 했다. 엉뚱한 친구다. 언제 어디로 튈 지 모른다. 현장에서 즐거움을 많이 준다"라며 "내 아들이면 엄마를 재미있게 잘 해줄 것 같다"고 말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