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인간이기를 포기한 악마들의 추악함 ‘소름’
역대급 면담 장면 또 탄생
사진제공=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사진제공=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과 서남부 연쇄살인마의 면담은 충격 그 이상의 공포였다.

3월 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0회에서는 검거된 서남부 연쇄살인마 남기태(김중희 분)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프로파일러 송하영(김남길 분) 이야기가 그려졌다. 인간이라고 할 수 없는, 인간이기를 포기한 악마와의 대면은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충격적이고 공포스러웠다. 이날 방송은 순간 최고 시청률 8.4%, 2049 시청률 3.4%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앞서 강도 사건으로 검거된 남기태는 송하영을 보자마자 “구영춘 잡은 사람이죠?”라고 단번에 알아봤다. 송하영은 자신을 알아보는 남기태를 보고 직감적으로 알았다. 남기태가 자신을 비롯한 경찰들이 그토록 찾아 헤맨 서남부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라는 것을. 그리고 피할 수 없는, 피해서는 안 되는 남기태와의 대화를 시작했다.

송하영은 내성적이고 소심한 공격성을 지닌 남기태 성향에 맞춰 대화를 이끌었다. 송하영의 의도대로 남기태는 서서히 입을 열었고, 이를 계기로 남기태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됐다. 수사 동안 남기태는 ‘살인’에 쾌락을 느끼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가짜 칼로 현장검증을 하며 찌르는 행위를 멈추지 못하는 등. 그러나 결정적인 증거인 피해자의 DNA가 발견되지 않았다.

만약 남기태가 증언을 뒤집는다면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갈 수도 있는 상황. 송하영은 남기태의 심리를 떠올려, 그의 집에서 피도 닦지 않은 흉기를 발견했다. 이후 송하영과 남기태의 면담이 한 번 더 이뤄졌다. 남기태의 입에서 나오는 말들은 모두 소름 돋을 정도로 충격적이었다. 그는 ‘살인’의 쾌락을 떠벌리듯 늘어놓았다. 피해자들에 대한 죄책감이나 미안함은 없었다. “담배는 끊어도 살인은 못 끊는다”, “오래 살아야 더 많이 죽인다” 등. 도저히 인간의 말이라고 할 수 없었다.

무엇보다 어린 시절 자신이 당한 성폭행 범죄를 고스란히 다른 어린아이에게 저지른 남기태의 행동은 추악하기 그지없었다. 그러고도 앞서 검거된 구영춘에게 경쟁의식을 느끼기까지 했다. 이를 들어야 하는 송하영은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꼈다. 남기태와 면담을 끝낸 후에도 그 충격과 분노는 계속해서 송하영을 괴롭혔다. 송하영은 그동안 만났던 여러 범죄자 즉 악마들의 이야기를 떠올렸고, 악마들로 인해 끝 모를 고통에 빠진 유족들을 떠올렸다.

고통 속을 헤매던 송하영은 결국 교통사고를 당하고 말았다. 피를 철철 흘리며 병원에 실려온 송하영. 그는 어린 시절, 처음으로 자신이 남들과 다르다는 것을 깨달은 기억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물에 빠진 시체를 목격했던 그 때로. 송하영이 과연 제대로 눈을 뜰 수 있을지, 송하영이 이 모든 고통을 이겨내고 다시 악의 마음을 들여다볼 수 있을지 궁금증과 안타까움이 치솟았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범죄자와 면담 장면이 나올 때마다 역대급 몰입도를 선사했다. 앞서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 구영춘과 송하영의 면담 장면은 20분에 달하는 분량에도 불구 시청자로 하여금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그리고 또 하나의 역대급 대면 장면이 탄생한 것이다. 김남길, 김중희 두 배우는 압도적 집중력과 에너지, 치밀한 표현력으로 대면 장면을 완성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 말미 또 다른 살인사건이 암시됐다. 이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첫 방송부터 10회까지 뜨거운 호평을 모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남은 2회 동안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궁금하고 또 기대된다.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