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앞 심하은에 폭언' 이천수 "욱하는 모습 고치겠다"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가 욱하는 성질을 죽이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이천수가 아내 심하은과 딸 주은에게 또 버력했다.

이천수는 딸 주은이 안경을 낀 모습에 "네가 눈이 안 좋으니까 조심하라고 하지 않았냐"며 "애를 관리 했어야지 엄마가 뭐하는거냐"며 심하은을 탓했다.

이에 주은이는 "왜 엄마한테 그러냐. 엄마한테 핸드폰 한다고 혼날 때 몰래 하라고 한 게 누군데"라고 엄마 편을 들었다.심하은도 자신이 없는 사이 쌍둥이에게 휴대폰을 보여준 것을 지적하며 "오빠나 잘해라. 잠깐 애 보라고 했더니 핸드폰 보여주면서"라고 거들었다.

이천수는 "또 나냐. 난 눈이 중요하고 주은이가 소중하니까 얘기한 건데 또 나다. 이제 또 나다"라고 불쾌함을 드러내며 2층으로 올라갔다.

심하은은 고민 끝에 시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하소연 했고, 시아버지는 단번에 달려와 이천수에게 "잘 좀 해라. 애들 셋 키우기도 힘든데 자꾸 속을 썩이냐. 속상해한다 하은이"라고 잔소리 했다.
'자녀 앞 심하은에 폭언' 이천수 "욱하는 모습 고치겠다"
시아버지는 심하은과 손녀 주은을 데리고 외출했다. 이천수는 쌍둥이와 함께 공놀이와 잡기 놀이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그는 혼자서 쌍둥이들과 온몸으로 놀아주며 '운동부 아빠'의 저력을 드러냈다.

또한 이천수는 피곤해서 잠시 눕다가도 아이들의 작은 소리에도 즉각 반응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이천수는 쌍둥이들에게 단 한 번도 큰소리를 내지 않았다.
'자녀 앞 심하은에 폭언' 이천수 "욱하는 모습 고치겠다"
'자녀 앞 심하은에 폭언' 이천수 "욱하는 모습 고치겠다"
이후 이천수는 안경을 쓴 주은에게 "안경 쓰니까 똑똑해 보인다"고 말하며 어색한 분위기를 풀어갔다. 이어 "운동을 해서 욱하는 게 절제가 아직 잘 안 돼서 그렇다. 진심이 아니다"고 털어놨다.

이천수는 방송 말미의 인터뷰에서 "욱하는 모습을 고치겠다"고 약속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