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아내와 매일 싸워…이혼 위기”
짖음+입질 심한 몰티즈 고민견에 가정불화까지?
강형욱표 훈련 통할까?
사진제공=KBS2 ‘개는 훌륭하다’
사진제공=KBS2 ‘개는 훌륭하다’


‘개훌륭’에서 고민견으로 이혼 위기에 다다른 부부의 사연이 그려진다.

오는 7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짖음과 입질이 심한 몰티즈 고민견으로 인해 이혼의 위기까지 겪은 부부의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다.

‘개훌륭’에 사연을 보낸 남편 보호자는 손이 닿기만 해도 으르렁대는 몰티즈 고민견 얄리의 공격성을 언급하며 도움을 요청하는가 하면, 아내 보호자는 “(얄리가) 하네스를 하거나 뭔가를 하려고 할 때 너무 으르렁거려 케어를 해주기가 어렵다”라고 힘든 점을 토로해 안타까움을 유발한다.

특히 고민견 얄리는 하네스 착용뿐만 아니라 식사할 때도 짖음을 멈추지 않아 보호자 가족을 공포에 질리게 해 심각성을 더한다. 결국 아내 보호자가 고민견 얄리에게 물리자 남편과 어린 딸들은 놀란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긴장하게 만든다.

고민견 얄리가 주 보호자인 아내에게 입질하자, 남편 보호자는 “(아내가) 물리는 걸 보니 마음이 찡하더라고요”라고 답답한 마음을 호소, 얄리를 무서워하는 딸들을 걱정하는 면모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이에 첫째 딸은 “많이 무서웠어요”라며, 언제 돌변할지 모르는 고민견 얄리가 무서워 늦은 시간까지 집에 들어가지 못해 충격을 자아낸다.

이후 이경규와 장도연의 방문에 고민견 얄리는 반가워하다가도, 만지는 순간 공격성을 드러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경규에게 으르렁거리는 고민견 얄리의 모습에 어린 딸들이 걱정하자, 아내 보호자는 “잘하실거야, 훈련사님이시잖아”라고 기대를 보여, 이경규가 훈련사로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또한 남편 보호자는 “아내와 너무 싸워서 사연을 신청하게 됐다”라며 아내와 각방까지 쓰게 된 사연을 강형욱 훈련사에게 털어놓는다. 모든 상황을 지켜보던 강형욱 훈련사는 가족 모두가 얄리의 눈치를 살피고 있음을 언급하며 고민견의 문제점을 캐치했다고 해 과연 훈련을 통해 부부 보호자가 갈등을 해결하고 평화를 되찾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반려견과 반려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 KBS2에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