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나, "됐다" 외친 명장면은?
조사라 굴욕신 비하인드 공개
유회승, 깜짝 등장
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에서 박하나와 이일화가 무릎을 꿇고 사과를 전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5일) 방송되는 KBS2TV ‘불후의 명곡’ 545회는 ‘신사와 아가씨 특집’으로 꾸며진다. 임예진, 문희경, 이종원, 이일화, 박하나, 양병열, 김이경, 유준서, 서우진 등 인기리에 방영중인 KBS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의 주역들이 출연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박하나가 “우선 무릎을 꿇어야 할 것 같다”고 대국민 사과를 나서 눈길을 끈다. 박하나는 ‘신사와 아가씨’에서 조사라 역을 맡아 수많은 악행으로 시청자들의 뒷목을 잡게 만들고 있다. 최근에는 임신한 아기가 이영국(지현우 분)의 아이라는 거짓말로 분노를 유발했다. 극중 자신의 활약 모음집을 본 박하나는 “제가 봐도 조실장은 진상이다 저런 여자는 안돼요”라며 악행을 사과했다. 극중 박단단을 버린 엄마 애나킴 역의 이일화도 “저도 무릎을 꿇어야 할 것 같다”며 박하나와 이일화의 쌍 무릎 사과가 이뤄졌다.

또한 박하나는 조사라의 발라당 굴욕신을 명장면으로 꼽은 후 이 장면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이 장면은 실제로 구두굽이 땅에 걸려 넘어진 리얼함 100%의 장면인 것. 코믹 연기 욕심이 있었던 박하나는 진짜로 넘어지게 되자 속으로 “됐다”고 외쳤다고 털어놨고 코미디언인 MC 김준현이 격한 공감을 드러내며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 가운데, ‘불후의 명곡’ 신사와 아가씨 특집에 아이돌 최강 보컬 유회승이 깜짝 등장한다. 유회승은 박하나의 무대에 애틋함을 더하기 위해 출격한다. 박하나는 조사라의 심정을 대변한 곡으로 ‘신사와 아가씨’의 주제곡인 임영웅의 ‘사랑은 늘 도망가’를 선곡했고 유회승과 듀엣으로 애틋함이 폭발하는 무대를 꾸민다.

국민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출연진이 직접 밝히는 흥미로운 뒷이야기와 박하나의 짠내 폭발하는 ‘사랑은 늘 도망가’ 무대는 ‘불후의 명곡’ 545회 ‘신사와 아가씨’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난 주 방송된 ‘불후의 명곡’ 장사익 특집쇼 ‘봄날’은 시청자에게 따뜻한 감동과 희망을 선사하며 전국 시청률 9.2%, 최고 시청률 12.3%를 기록했고 14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 토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이어가고 있다.

‘불후의 명곡’은 이번 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